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가정을 꾸림에 있어 우선순위

아는 내용일 수도 있겠지만 다시 생각나서 적어 봅니다.

성철스님의 생전 두번만 했다는 주례사입니다.

말씀드리고자 하는 부분만 발췌해봤네요.


오늘 두 분이 좋은 마음으로 이렇게 결혼을 합니다.

이렇게 지금 이 자리에서는 검은머리가 하얀 파뿌리가 될 때까지

아무리 어려운 일이 있거나, 어떤 고난이 있더라도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서로 돕고 살겠는가 물으면, '' 하며 약속을 해놓고는

3일을 못 넘기고 3개월, 3년을 못 넘기고 남편때문에 못살겠다,

아내 때문에 못살겠다해서 갈등을 일으키고 다투기 십상입니다.

 - 중 략 -
그래서 그렇게 결혼하기를 원해 놓고는 살면서는 "아이고 괜히 결혼했다,

이럴 줄 알았으면 안 하는 게 나았을걸"하며 후회하는 마음을 냅니다.

 - 중 략 -
서로 이렇게 좋아서 결혼하는데 이 결혼할 때 마음이 어떠냐,

선도 많이 보고 사귀기도 하면서 남자는 여자를, 여자는 남자를 이것저것

따져보는데, 그 따져보는 그 근본 심보는 덕보자고 하는 것입니다.

저 사람이 돈 얼마나 있나, 학벌은 어떻나, 지위는 어떻나, 성질은 어떻나,

건강은 어떻나, 이렇게 다 따져 가지고 이리저리 고르는 이유는 덕 좀

볼까 하는 마음입니다. 손해볼 마음이 눈꼽 만큼도 없습니다.

그래서 덕볼 수 있는 것을 고르고 고릅니다.

이렇게 골랐다는 것은 덕보겠다는 마음이 있습니다

그러니 아내는 남편에게 덕보고자 하고, 남편은 아내에게 덕보겠다는

이 마음이, 살다가 보면 다툼의 원인이 됩니다.


아내는 30%주고 70% 덕보자고 하고, 남편도 자기가 한 30%주고

70% 덕보려고 하니, 둘이 같이 살면서 70%를 받으려고 하는 데, 실제로는

30%밖에 못 받으니까 살다보면 결혼을 괜히 했나 속았나 하는 생각을

십중팔구는 하게 됩니다. 속은 것은 아닌가, 손해봤다는 생각이 드니까

괜히 했다, 이런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이 덕보려는 마음이 없으면 어떨까? 좀 적으면 어떨까요?

"아이고 내가 저분을 좀 도와 줘야지, 저분 건강이 안 좋으니까

내가 평생 보살펴 줘야겠다. 저분 어려우니 내가 뒷바라지 해줘야겠다,

저분 성격이 저렇게 괄괄하니까 내가 껴안아서 편안하게 해줘야겠다.

" 이렇게 베풀어줘야겠다는 마음으로 결혼을 하면, 길가는 사람

아무하고 결혼해도 별 문제가 없습니다.


그런데 덕보겠다는 생각으로 고르면, 백명 중에 고르고 고르고 해도,

막상 고르고 보면 제일 엉뚱한 걸 고른 것이 됩니다

그래서 옛날 조선시대에는 얼굴도 안보고 결혼해도 잘 살았습니다.

시집가면 죽었다 생각하거든... 죽었다 생각하고 시집을 가보니

그래도 살만하니까 사는데, 요새는 시집가고 장가가면 좋은 일이 생길까

기대하고 가봐도 별 볼 일이 없으니까, 괜히 결혼했나 후회가 됩니다.


어떤 사람은 결혼하기 전부터 후회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신랑신부가 둘이서 혼수 구하러 다니다가 의견차이가 생겨서 벌써

다투게 됩니다. 심지어는 안 했으면 하지만 날짜 잡아놔서 그냥 하는

사람들도 제가 많이 봅니다 .

오늘 이 자리의 두 사람이
제일 중요한 것은 오늘 이 순간부터는

덕보겠다는 생각을버려야 됩니다.

내가 아내에게, 내가 남편에게 무얼 해줄 수 있을까,

내가 그래도 저분하고 살면서 저분이 나하고 살면서

그래도 좀 덕 봤다는 생각이 들도록 해줘야 않느냐, 이렇게만 생각을

하면 사는데 아무 지장이 없습니다.

이 하객들은 다 실패한 사람들이니까 괜히 둘이 잘살면 심보를 부립니다.

남편에게 '왜 괜히 바보같이 마누라에게 쥐어 사나, 이렇게 할 것

뭐 있나'하고,

아내에게는 '니가 왜 그렇게 남편에게 죽어 사나, 니가 얼굴 이 못났나 왜 그렇게 죽어 사노' 이렇게 옆에서 살살 부추기며,


결혼할 땐 박수치지만 내일부터는 싸움을 붙입니다. 이런 말은 절대 들으면 안됩니다. 이것은 실패한 사람들이 괜히 심술을 놓는 것입니다.


남이 뭐라고 해도 "나는 남편에게 덕되는 일 좀 해야 되겠다.

남이 뭐라 그러든, 어머니가 뭐라 그러든 아버지가 뭐라 그러든,

누가 뭐라 그러든 나는 아내에게 도움이 되는 남편이 되어야겠다."

이렇게 지금 이 순간 마음을 딱 굳혀야 합니다.


괜히 애까지 낳아놓고 나중에 이혼한다고 소란 피우지 말고

지금 생각을 딱 굳혀야 됩니다.


'손해보는 것이 이익이다' 이것을 확실하게 가져야 합니다.


편안한 데는 편안한게 인연을 맺어오고,

초조불안하면 초조 불안한 게 딱 들어옵니다.


엄마가 편안한 마음을 갖고 있고 원기가 늘 따뜻하게 돌고, 애기가 그안에 있으면 그렇게 편안할 수가 없어요. 그러니까 이 아이는 나중에 태어나도 선천적으로 도인처럼 편안한 사람이 됩니다.

그러니까 남편이 어떻든, 세상이 어떻든 애를 가진 이는 편안해야합니다.

편안하려면 수행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아내가 편안한 것은 누구의

영향을 받느냐 바로 남편의 영향을 받습니다. 남편이 애는 좋은 애를

낳고 싶으면서 아내를 걱정시키면 좋은 아이를 낳을 수가 없습니다.

그러니까 아내가 애를 가졌다고 하면 집에 일찍 들어오고, 나쁜 것은

안 보여주고, 늘 아껴주고 사랑해줘서 거들어 줘야합니다.

시어머니들도 손자는 좋은 것을 보고 싶은데, 며느리를 볶으면 손자가 나쁜 애가 나옵니다. 그러니까 며느리가 편안하도록 해줘야합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누가 뭐라고 해도 본인이 편안한 것이 제일 좋고, 주위에서도
이렇게 해줘야합니다. 이렇게 정신이 중요하고,,,


반드시 이것을 첫째 명심하십시오. 가정에서 이것이 첫째입니다.


두 번째, 제가 신도 분들 많이 만나보면, 애 때문에 시골 살면서 남편

떼어놓고 애 데리고 서울로 이사가는 사람, 애 데리고 미국에 가는

사람이 있는데 이것은 절대 안됩니다.


두 부부는 애기 세살 때까지만  애를 우선적으로 하고 그 이후에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남편은 아내, 아내는 남편을 우선으로 해야합니다.

애기는 늘 이차적으로 생각하십시오. 뭘 하든지 신경 쓰지 마십시오.

누가 제일 중요하냐? 아내요, 남편이 첫째입니다.

남편이 다른 곳으로 전근가면 무조건 따라 가십시요. 돈도 필요 없습니다 이렇게 남편은 아내를, 아내는 남편을 중심으로 놓고 세상을 사세요

여기도 그렇게 사는 사람 있을 것입니다.

 오늘부터 정신차리십시오.

제 얘기를 선물로 받아 가십시오. 이렇게 해야 가정이 중심이 서고

가정이 화목해집니다.


그런데 늘 자식보다는 부모를, 첫째가 남편이고

아내고, 두 번째는 부모가 돼야 자식이 교육이 똑바로 됩니다.


세 번째 남편을 아내를 서로 우선시 하고 자식을 우선시 하지 않습니다.

첫째가 남편이나 아내를 우선시하고 둘째가 부모를 우선시하지,

남편이나 아내보다도 부모를 우선시 하면 안됩니다.

그것은 옛날 이야기입니다.

일단 아내와 남편을 우선시 할 것,

두 번 째 부모를 우선시 할 것,

세번째 자식을 우선시 할 것,

이렇게 우선 순위를 두어야 집안이 편안해집니다.

즐겁자고 사는 거지 괴롭자고 사는 것이 아니니까,

두 부부는 이것을 중심에 놓고 살아야 합니다.

그래야 남편이 밖에 가서 사업을 해도 사업이 잘되고, 뭐든지 잘됩니다.


그러니 지금 좋은 이 마음 죽을 때까지 내생에까지 가려면 반드시

이것을 지켜야 합니다. 이렇게 살면 따로 머리 깎고 스님이 되어 살지

않아도, 해탈하고 열반할 수 있습니다. 그것이 대승보살의 길입니다.


성경에서 증거 하는 가정의 우선순위는 이렇다.

 제일 첫째가 부부관계요. 두 번째가 자녀관계요, 마지막이 부모관계이다. (창세기2:24)


님과 님 어머님께서 여자친구를 신뢰하지 못하는게 현재 제일 큰 문제인것 같네요.


제가 보기엔 님께서 이런 생각을 하고 계신거 같아요. 어머니도 그렇구요

"우리가 결혼해서 살다가 내가 6개월 정도 해외나가 있으면 마누라는 국내서 편하게

 지내면서 딴놈 만나 술마시고 바람피고 그러면 어쩌지?"

님이 쓴 글에서 저런 뉘앙스가 풍기고 어머니도 말에서도 저런 전제가 깔리고...

그래서 되도록 시댁 주면에 잡아두고 싶은 것이고,,, 제 눈엔 그렇게 읽힙니다.

단순히 걱정하는 것이거나 님께 믿음을 주지 못할만한게 있었는지?? 반문해 보시구요.

저도 남자지만 여자들 시댁 근처에서 사는것 기본적으로 싫어합니다.

물론 안그런 사람도 많지만 대부분이 그래요...싫다기보단 불편해하죠. 


님이 여친에게 4억짜리 집 사줄테니 시댁 옆에서 참고 살래??라고 말한건 정답 아닙니다.

시댁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때문에 그런거면 부모님이 잘해주시면 금방 나아지겠지만,

그런분 드물다 말씀드리고 싶네요. 기본적으로 여자가 참고 살아야 한다는게 문제이지요.

 

여친을 믿는다면 차라리 부모 도움 안받고 멀리에 작은집 구하세요.

결혼해서 우선은 멀리 살면서 부모님과 가까워지려 노력해보는게 더좋아보이네요.

그리고 님이 해외근무를 안나가고 국내에서만 근무할수 있도록 회사에서 노력해보세요.

왜 계속 주기적으로 밖으로만 나가야합니까.

국내에서만 근무하는 님 동료들도 많을텐데요.

돈 덜 받더라도 국내 근무만 하면 다 해결되잖아요. 시댁서 멀리살고 둘이서 알콩달콩..


새벽에 쓰는거라 두서없네요.

잘 해결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쓴 글이니 오해는 말아주세요.

좋은 결말 바랍니다.

게시물 목록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신혼집...스트레스...조언부탁드립니다. 행복한날들 0 123053 17.02.15
답글 가정사는 우선순위를 정해야 합니다. 졸지에대박 0 303 17.03.07
답글 글 잘못 쓰신듯.. 바람소리 0 965 17.02.16
답글 옷가게하는 하층민에게 4억짜리 집을? smart하게 0 1854 17.02.16
답글 댓글 읽어보고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행복한날들 0 3373 17.02.15
답글 잘 하셨어요. 응원합니다. SSOO 0 632 17.02.16
답글 여기 익명이라고 막 쓰는 사람 많아요 악플은... 윤지랄 0 430 17.02.16
답글 이해력이 아주 많이 딸리네....... 염라대마왕 0 1115 17.02.16
선택 답글 가정을 꾸림에 있어 우선순위 졸지에대박 0 157 17.03.07
답글 와 이사람 진짜 이기주의끝판왕에 지독한 마... 달빛의그림자 0 1364 17.02.16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