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남친부모님이 재산 물어본 글 쓴 사람입니다. 2탄입니다. [432]

안녕하세요,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주시고 조언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댓글 하나하나 잘 읽어봤어요.


아직 글 못 읽으신 분들 껜 링크 걸어놓을게요:

http://bbs.miznet.daum.net/gaia/do/miztalk/love/weddingtalk/default/read?bbsId=MT002&articleId=333389


다름이 아니라, 2탄을 올리려고 합니다.

긴 글 짧게 요약해서 올리겠습니다.


며칠 전, 남친네 어머니께서 카톡이 옵니다.

"00야, 잘 지내지? 000날 시간 되니? 시간되면 밥 먹자~"


저는 흔쾌히 오케이 했습니다. 그리고 그저께 만났어요.


만나자마자 잘 지냈냐는 말 하나 없이

"그래서 너가 지금 하는 일이 임시직이니 정규직이니?"

"지금 어디산댔지? 월세니 전세니?


나: "아 전 월세 살아요~"


어머니: "왜 월세 살아?! 전세로 살지! 난 월세 사는 사람들이 제일로 이해 안가더라. 왜 월세 사니?! 보증금은 얼마니? 월세 얼마 짜리니? 그 돈 안아깝니? 부모님이 전세 대주실 돈 없으셔?"


나: 저희 부모님 전세 대주실 돈 당연히 있으시죠. 제가 부모님한테 손 안벌리려고 제가 월세 내서 살고 있고 오히려 제가 용돈 드리며 살고 있어요.


어머니: " 아 그래...? 대단하네 ㅎㅎㅎ 부모님은 전세 낼 돈은 있으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하나 부터 열까지 '돈' 얘기 뿐입니다.

"넌 한달에 얼마 버니?"

"거기 퇴직금은 주니?"

"한달에 얼마 저축하니?"

"그럼 지금쯤 0000만원 모아놨겠네?"

"적금은 1년짜리니 2년짜리니? 내가 이런 걸 잘 알아서~ ㅎㅎ"


네 실화입니다.


제가 이런 만남을 가져야 합니까? 제가 미쳤어요?


그날 헤어지고 바로 남자친구랑 헤어지자 했습니다.

그래서 헤어졌습니다.

돈이 우선순위인 집안은 절대 행복할 수가 없습니다.

저는 제 미래를 위해, 그리고 저를 귀하게 오직 사랑만으로 키우신 우리 부모님 위해 남자친구랑 헤어졌습니다. 전 제가 너무 아까웠어요.

저는 '돈'보다는 '사람 됨됨이'를 먼저 보는 집안으로 가려구요. 며느리로 와줘서 고맙게 생각하는 집안으로 가렵니다 ㅎㅎㅎ


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려요.

여러분도 행복한 삶 사시기 바래요!


*오늘은 제 생일이에요 ㅎㅎㅎ 꺅

게시물 목록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선택 남친부모님이 재산 물어본 글 쓴 사람입니다.... 꿈이었길 0 239747 18.10.11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