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네티즌 댓글
|676
0 / 600 bytes |댓글 운영원칙
지금 내 기분은?
네테즌 댓글 리스트
아드님께 집안 상황을 정확히 말씀하시고
둘이 알아서 하도록 내버려두시는게......
대출을 받든지 말든지 놔두세요 그러다가 서로 조율 못하면 헤어지겠죠.. 암튼 집을 알아보러 다닌다니 여자분은 상황을 알고도 결혼할 생각인가봅니다
제 아는 지인과 상황이 비슷해서요..
님도 인정했듯 여자쪽 조건이 더 나은듯 한데
그걸 여자부모도 아는거죠 탐탁치 않으니 집 해오라
요구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마음 아프시겠지만 두분 몸관리 잘하시고
노후준비를 우선으로 하세요
없는형편에 무리할 필요는 없습니다
라일라 |17.03.04
774
결혼 집준비는 들어가 살 당사자들이 하는게 맞습니다. 죄책감갖지 마세요. 본인들이 대출을 하겠다고 결정했으면 그에 따른 각오도 되어있겠죠. 자식키워 대학공부까지 시키셨으면 할 만큼 하신거에요. 대신 결혼한 자식은 그 가정에 충실할 수 있게 님께서도 경제적으로나 정서적으로 분리 하시는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도토리우스 |17.03.04
556
여자집이 부자면 그쪽에서 집사오라하면 되겠네.
딸 가진게 유세냐?
자기사랑 |17.03.04
412
어머님.. 제3자 입장에서 솔직하게 말씀드릴게요. 33살에 전재산 오천만원에 지방대나온 연봉 삼천정도 되고 노후준비 안된 아픈 부모님 계신 남자.. 솔직히 지금 여친 아니면 더 좋은조건의 여자와 결혼할 가능성 없습니다. 집 해달라는것도 아니고 대출껴도 낡아도 좋으니 매매하고싶다면 하라고 하고 결혼시키세요. 여자쪽에선 결혼하면서 집이라는 명분이라도 있고싶은거에요.. 결혼 하겠다는 스펙 괜찮고 집안 괜찮은 여친 있을때 시키세요..
my |17.03.06
77
내가 여자 쪽 지인이면 이 결혼 말리고 싶다.
IRTA |17.03.06
69
아들 돈 5천 님 가진거 다 털어서 좀 해주고 나머지는 대출 받아 집 사서 둧이 알아서 하라구 해요 여지가 더 아까워 보이는데 님 자존심 때문에 아들 힘들게 하지 마시고요 저 예비며느리 가면 더 좋은 여자 못 만나요
러브공작단 |18.08.13 신고 댓글달기
0
이해가 안 가는게 몇 억도 아니고 8천 대출이고 예비신부도 스펙이 빠지지 않는다니 맞벌이하면 금방 갚을 거 같은데 왜 반대하시나요? 한 4~5년이면 갚겠네요.
윤지랄 |18.06.29 신고 댓글달기
0
왜 난 여자가 불쌍하냐
tema |18.06.28 신고 댓글달기
0
집이 있고 없고가 중요한거면 그집안은 돈보고 결혼시키는겁니다 성실하면 되는거지
남자가 여작 잘 위해주고... 뭐 얼마나 대단한 여자길래 집을?
박준현 |18.06.28 신고 댓글달기
0
빛을 8000이나 지고 집 사면 그지 된다 ㅋㅋㅋ 여자가 뭔데 집을 사라 마라냐
박준현 |18.06.28 신고 댓글달기
0
답글 빛이 아니고 빚이고요, 대출 8천 정도면 맞벌이하면 4~5년이면 갚지 않나요? 이해불가 인간 하나 더 추가
윤지랄 |18.06.29 신고 댓글달기
0
알아서 하도록 하세요
지나친 참견은 오히려 독이 됩니다
어떤 문제나 어려움이 생겨도 둘이서 해결해야지
해결 못해 결혼이 잘 안되는 것도 역시 둘이서 해결할 문제
불가리 세르펜티 |18.06.27 신고 댓글달기
2
둘이서 집을 알아봤고 8천 빚내기로 했다는데 부모가 나서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냥 돈 보탤거 아니면 알아서 하라고 물러서서 지켜봐 주는 것이 최선아닐까요?
평화 |18.06.10 신고 댓글달기
1
집 해 줄 것도 아니면서 대출 하라 마라 하는것도 웃기고, 비싼 아파트도 아니고 1억 3천짜리 아파트 들어가는데 이럴 거면 결혼하지 마라라....
비싼 아파트 도 아니고 글쓰신 말대로 겨우 1억3천짜리 허름한 아파트가는 것도 말린다면 결혼을 하라는 말인가요, 말라는 말인가요? 궂이 이 결혼 아니더라도요...
그리고 말을 오해 있기 쓰신 부분이 남자쪽에서 집을 하라는 식으로 제목을 쓰셨는데,
글을 읽어보니 아파트를 대출끼고 매입하고 갚는걸로 하는거보니 완전 다른 말 아닌가요?
아이폰se2 |18.05.26 신고 댓글달기
2
답글 그렇다면 대출을 낀 아파트도 오케이, 결혼하면 같이 갚으면 되는것.
문제가 전혀 없는거 같고요, 님과 남편분이 초서민적 생활을 하면서 몇천 대출받는거 굉장히 큰 잘못인것처럼 생각하시는데 요즘 다 이럽니다.
너무 현실을 모르시는거 같아요.
여기 댓글 읽고 좀 느끼셨으면 좋겠네요.
아이폰se2 |18.05.26 신고 댓글달기
2
답글 맞아요. 시부모가 결혼하는 아들 집에 관여하는 거, 심한 갑질이죠.
평화 |18.06.10 신고 댓글달기
0
1. 우리아들(33세)은 비록 명문대는아니지만 지방대나와 작은회사에 성실히 다니고있읍니다. 연봉3천정도. 비주얼도 빠지지 않습니다
-> 비주얼'은' 빠지지 않습니다 가 적절하겠네요.

2. 사귀는 아가씨도 스펙도괜찮고 집안도 우리보다 훨 여유있는 집안입니다.
-> 사귀는 아가씨'는' 스펙도 괜찮고 집안도 우리보다 훨 여유있는 집안입니다. 가 적절하겠네요.

아드님에 대한 사랑은 아름답습니다만.. 현실에 대한 감각도 필요합니다.
평화 |18.05.25 신고 댓글달기
7
답글 어머님이 너무 현실감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아들 가진 유세죠. 솔직히 그런 조건이면 내 딸 같아도 결혼 안 시키겠네요.
BEAUTIFUL LIFE |18.05.27 신고 댓글달기
1
답글 예리하시다~
닉네임 |18.05.26 신고 댓글달기
1
힘내요 없으면 무시 당합니다.
세상 이치 아닌가요??
님이 딸 가졌다 생각하면 답이 나올듯.....
그래도 둘이서 좋은 모양이니 님은 모른척 너희들이 알아서 하라고 내버려 두시길....
나이도 나이인 만큼 세상 알아서 살 나이 아닌가요??
힘 내시길.... ^^
차매 |18.04.24 신고 댓글달기
2
감동이예요 여자쪽이 결혼해서 아파트 대출금에 내딸 고생길이 훤히 보이니 탐탁치않아하는 상황이네요. 호의를 기다려보심이 맞다고 생각하구요. 그럼에도 여자아이가 결혼할 마음이 있어 둘이서 알아보러 다녔다고하니요. 아마 처가쪽 상황이 좋으면 끝내 결혼해서 산다하면 사는모습 보시고 도움을 받을 수도 있는 것인데;; 이럴경우 며느리 도리, 이런거는 절대 바라시면 안됩니다. 혹시라도 예비며느리 집에 인사오거나 얼굴보러 온다면 정말 잘해주세요~ 뭐 이거저거 본다고 과일깎아라 이런말씀도 하지마시고
움하하하 |18.03.29 신고 댓글달기
7
나는 아들 결혼에 절대 혼수하지말라 대신 한가지를사도 5년안에 버일것은 사지말라 집은 아파트방두게 살림은 결혼해서 필요할때 하나씩 사쓰라 이것이 알콩 달콩이다 현재가지도 무엇을 해왔는지 모름 저축도 경재공부다 결과 20여연만에 55평 아파트 에 잘살고 있으요 부모가 다해주면 저이들은 돈어찌하겠다는거여 절때 응하지마세여 이것이 저이들이 세파를 해처나가는 길입을 배울것입니다 참된자식이면 효도할것이고 않이면 불효자 임니다
kaswo |18.03.25 신고 댓글달기
2
보아하니 보태줄 형편은 안되고 대출내서 빌라값도 안되는 아파트사는데 여자쪽에서 돈 보탠다는 말이 없으니 착잡하신가 본데 그냥 애들에게 맡겨두세요
어차피 5천 모아서 전세값도 안되는데 어쩌란 말입니까?
집사오라는게 아니고 결혼해 여자랑 같이 갚아나가는 수준인데....
제비와 함께 춤을 |18.03.19 신고 댓글달기
4
황당하군요 아 댓글들 뭐여....
깜놀!! 내가 이상한겨? 왜 집을 사줘야 하는겨?
요즘 한국 부모들 다 그래?
울 엄마가 이런 맘으로 날 시집 보냈을까?
친정도 시집도 니들이 알아서 잘살아라 하시길래 우리끼리 알아서 깨볶고 잘사는데....
이정도로 남자쪽에서 해다 바쳐야 하는 거면 며느리 시부모 봉양은 당연한거겠네.
헐.....
성인 결혼시키는 거 아냐? 자식들 뭐 미성년이야?
miaimi |18.03.01 신고 댓글달기
3
답글 [삭제된 댓글의 답글] 즉, 이 상황에서는 아들에게 맡기세요. 본인이 전세로만 고집해서 될 문제가 아닙니다. 언제든 상대가 있는 것이잖아요.

본인이 나서겠다면 진정성을 가지고 사돈댁을 만나서 형편을 이야기 하고 사정을 구하셔야지요.

그리고, 집을 요구하는거 보니깐 이 여성의 집안에서도 그 만큼 맞춰서 보내겠다는 것이잖아요.

이 문제는 본인이 나서서 처리하시던,
아들이 며느리가 될지 안될지 모르는 여성하고 상의해서 결정한지를 양단에 결정해서 봐야할 문제입니다.

이 때 키는 사실 누가 쥐고 있냐면, 며느리가 될지 안될지 모르는 여성이 쥐고 있다는 것. 그 것도 염두해 두시고.
베시티 |18.01.27 신고 댓글달기
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답글
댓글 작성폼
0/600 bytes (한글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