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네티즌 댓글
|682
0 / 600 bytes |댓글 운영원칙
지금 내 기분은?
네테즌 댓글 리스트
아드님께 집안 상황을 정확히 말씀하시고
둘이 알아서 하도록 내버려두시는게......
대출을 받든지 말든지 놔두세요 그러다가 서로 조율 못하면 헤어지겠죠.. 암튼 집을 알아보러 다닌다니 여자분은 상황을 알고도 결혼할 생각인가봅니다
제 아는 지인과 상황이 비슷해서요..
님도 인정했듯 여자쪽 조건이 더 나은듯 한데
그걸 여자부모도 아는거죠 탐탁치 않으니 집 해오라
요구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마음 아프시겠지만 두분 몸관리 잘하시고
노후준비를 우선으로 하세요
없는형편에 무리할 필요는 없습니다
라일라 |17.03.04
776
결혼 집준비는 들어가 살 당사자들이 하는게 맞습니다. 죄책감갖지 마세요. 본인들이 대출을 하겠다고 결정했으면 그에 따른 각오도 되어있겠죠. 자식키워 대학공부까지 시키셨으면 할 만큼 하신거에요. 대신 결혼한 자식은 그 가정에 충실할 수 있게 님께서도 경제적으로나 정서적으로 분리 하시는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도토리우스 |17.03.04
556
여자집이 부자면 그쪽에서 집사오라하면 되겠네.
딸 가진게 유세냐?
자기사랑 |17.03.04
413
어머님.. 제3자 입장에서 솔직하게 말씀드릴게요. 33살에 전재산 오천만원에 지방대나온 연봉 삼천정도 되고 노후준비 안된 아픈 부모님 계신 남자.. 솔직히 지금 여친 아니면 더 좋은조건의 여자와 결혼할 가능성 없습니다. 집 해달라는것도 아니고 대출껴도 낡아도 좋으니 매매하고싶다면 하라고 하고 결혼시키세요. 여자쪽에선 결혼하면서 집이라는 명분이라도 있고싶은거에요.. 결혼 하겠다는 스펙 괜찮고 집안 괜찮은 여친 있을때 시키세요..
my |17.03.06
77
내가 여자 쪽 지인이면 이 결혼 말리고 싶다.
IRTA |17.03.06
69
8천 대출이면 무리할 정도도 아닌데
명랑아 |18.09.27 신고 댓글달기
0
능력없는 부모
부모눈에만 이쁜 역시 능력없는 아들
베풀지 않고 받아야만 직성풀릴 여자부모
능력없는 남자도 좋다고 결혼한다는 철없는 여자
이아름 |18.09.10 신고 댓글달기
1
답글 그리고 돈벌래 같은 너
Al Nasr al Tair |18.09.10 신고 댓글달기
3
힘내요 젊은 사람들이니 대출을 좀 많이 내더라도 집을 사는 것도 좋다고 생각해요. 지역이 어디신지 모르겠지만 집값은 계속 월급보다 오르고 있으니 집을 사고 대출을 열심히 갚는것이 심적으로도 안정될 수 있구요.

직장이 있으니 대출받는것도 안힘들고요.
나라사랑 |18.08.24 신고 댓글달기
2
답글 생애첫 주택구입대출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율도 고정이고 여러 조건들을 잘 준비해서 맞추면 1억 7천에 대한 원금과 이자가 한 달 90만원 정도되네요. (다른 글에서 신혼부부 집 살 때 물어보셔서 제가 계산해 봤어요) 젊고 맞벌이고 아직 2세 계획 없으면 집을 사고 대출을 내어 열심히 갚아나가라고 하시면 될듯합니다.
나라사랑 |18.08.24 신고 댓글달기
1
남자고 여자고 결혼하기 힘든 세상
swy |18.08.23 신고 댓글달기
0
아들 돈 5천 님 가진거 다 털어서 좀 해주고 나머지는 대출 받아 집 사서 둧이 알아서 하라구 해요 여지가 더 아까워 보이는데 님 자존심 때문에 아들 힘들게 하지 마시고요 저 예비며느리 가면 더 좋은 여자 못 만나요
러브공작단 |18.08.13 신고 댓글달기
2
이해가 안 가는게 몇 억도 아니고 8천 대출이고 예비신부도 스펙이 빠지지 않는다니 맞벌이하면 금방 갚을 거 같은데 왜 반대하시나요? 한 4~5년이면 갚겠네요.
윤지랄 |18.06.29 신고 댓글달기
4
왜 난 여자가 불쌍하냐
tema |18.06.28 신고 댓글달기
3
집이 있고 없고가 중요한거면 그집안은 돈보고 결혼시키는겁니다 성실하면 되는거지
남자가 여작 잘 위해주고... 뭐 얼마나 대단한 여자길래 집을?
박준현 |18.06.28 신고 댓글달기
0
빛을 8000이나 지고 집 사면 그지 된다 ㅋㅋㅋ 여자가 뭔데 집을 사라 마라냐
박준현 |18.06.28 신고 댓글달기
1
답글 빛이 아니고 빚이고요, 대출 8천 정도면 맞벌이하면 4~5년이면 갚지 않나요? 이해불가 인간 하나 더 추가
윤지랄 |18.06.29 신고 댓글달기
4
알아서 하도록 하세요
지나친 참견은 오히려 독이 됩니다
어떤 문제나 어려움이 생겨도 둘이서 해결해야지
해결 못해 결혼이 잘 안되는 것도 역시 둘이서 해결할 문제
불가리 세르펜티 |18.06.27 신고 댓글달기
2
둘이서 집을 알아봤고 8천 빚내기로 했다는데 부모가 나서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냥 돈 보탤거 아니면 알아서 하라고 물러서서 지켜봐 주는 것이 최선아닐까요?
평화 |18.06.10 신고 댓글달기
3
집 해 줄 것도 아니면서 대출 하라 마라 하는것도 웃기고, 비싼 아파트도 아니고 1억 3천짜리 아파트 들어가는데 이럴 거면 결혼하지 마라라....
비싼 아파트 도 아니고 글쓰신 말대로 겨우 1억3천짜리 허름한 아파트가는 것도 말린다면 결혼을 하라는 말인가요, 말라는 말인가요? 궂이 이 결혼 아니더라도요...
그리고 말을 오해 있기 쓰신 부분이 남자쪽에서 집을 하라는 식으로 제목을 쓰셨는데,
글을 읽어보니 아파트를 대출끼고 매입하고 갚는걸로 하는거보니 완전 다른 말 아닌가요?
아이폰se2 |18.05.26 신고 댓글달기
6
답글 그렇다면 대출을 낀 아파트도 오케이, 결혼하면 같이 갚으면 되는것.
문제가 전혀 없는거 같고요, 님과 남편분이 초서민적 생활을 하면서 몇천 대출받는거 굉장히 큰 잘못인것처럼 생각하시는데 요즘 다 이럽니다.
너무 현실을 모르시는거 같아요.
여기 댓글 읽고 좀 느끼셨으면 좋겠네요.
아이폰se2 |18.05.26 신고 댓글달기
4
답글 맞아요. 시부모가 결혼하는 아들 집에 관여하는 거, 심한 갑질이죠.
평화 |18.06.10 신고 댓글달기
2
1. 우리아들(33세)은 비록 명문대는아니지만 지방대나와 작은회사에 성실히 다니고있읍니다. 연봉3천정도. 비주얼도 빠지지 않습니다
-> 비주얼'은' 빠지지 않습니다 가 적절하겠네요.

2. 사귀는 아가씨도 스펙도괜찮고 집안도 우리보다 훨 여유있는 집안입니다.
-> 사귀는 아가씨'는' 스펙도 괜찮고 집안도 우리보다 훨 여유있는 집안입니다. 가 적절하겠네요.

아드님에 대한 사랑은 아름답습니다만.. 현실에 대한 감각도 필요합니다.
평화 |18.05.25 신고 댓글달기
9
답글 어머님이 너무 현실감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아들 가진 유세죠. 솔직히 그런 조건이면 내 딸 같아도 결혼 안 시키겠네요.
BEAUTIFUL LIFE |18.05.27 신고 댓글달기
6
답글 예리하시다~
닉네임 |18.05.26 신고 댓글달기
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답글
댓글 작성폼
0/600 bytes (한글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