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여자에게 고백했는데 잘 안되서 너무 힘드네요 [117]

교회 다니다 작년에 알게 된 동갑 20대 후반 여자애가 있습니다. 그 여자애가 얼굴도 이쁘고 하나님도 열심히 믿고 신실한 것 같아 더 친해지고 싶은 마음으로 2월 중순부터 자주 카톡을 주고 받고 문자를 주고받으며 지냈는데 3월 초에 어느 날 여자애가 저에게 자기 썸타는 사람 있다고 연락 그만 해달라고 저에게 그래서 저는 그때 이후로 당분간 연락 하지 않았습니다.

그 후 5월 초 즈음 다시 연락을 건네 봤는데 여자애가 썸타던 사람이랑 잘 안됐다고 합니다.. 그때부터 다시 서서히 문자를 자주 시작했고 매일매일 카톡 나누고 제가 같이 만나서 밥 먹자고 제안을 먼저 해서 저저번주 금요일까지 갠적으로 4번 만났습니다.


카톡으로 주중에 문자 주고받으면서 여자애가 저에게 먼저 바다가자고 그래서 저는 좋다고 했습니다. 글고 저한테 차 사냐고 물어봤는데 저는 아버지께서 주시는 차가 있고 아직 장롱면허라고 했더니 여자애가 운전 연수 빨리 받고 차 몰고 같이 가자고 그랬습니다. 그래서 지금 저는 운전연수 받고 있는 상태입니다.

(아 그리고 제가 운전연수 받아도 고속도로 운전하려면 조금 시간 걸릴 수 있으니 그 전에 버스나 기차타고 같이 바다 한번 먼저 가자고 했더니 여자애는 내가 직접 모는 차 타고 가고 싶다고 그랬어요)


2번째 만남 때 그 여자애가 향수 좋아하는 것을 알고 제가 먼저 향수 간단한 것 사주었고 밥 먹고 나서 여자애랑 같이 옷 보러 갔는데 그 애가 옷 살 때 카드에 잔액이 부족하다는 소리가 나자 옆에 있던 제가 눈치껏 센스있게 옷도 사주었습니다. 그 동안 식사는 제가 샀고 미리 맛있는 곳 알아가서 이끌어 주고 4번째 만남 때 밥 먹고 여자가 노래방 먼저 가자고 해서 같이 노래방 가서 노래도 부르고 놀았습니다.


저저번주 금요일에 노래방 끝나고 제가 미리 준비한 꽃다발을 공원 가면서 건네주면서 마음을 고백했습니다. 내가 남자로서 잘 챙겨줄 자신이 있고 앞으로 내가 더 잘해줄 자신 있으니 받아달라. 이렇게 말했는데 여자애가 자기는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됐다면서 좀 더 만나봐야 할 것 같다고 그러네요. 그러면서 저한테 최소한 지금 이상 잘해줄 자신 있냐고 했더니 저는 있다고 당당하게 말했습니다.


자기가 거절해 놓고 공원 걸으면서 여자애가 저한테 너 지금 석박통합 과정 하고 있고 병역 문제 안 끝났는데 결혼 그거 마치기 전까지 못하는 거 아니냐고 했더니 (여자애가 결혼 빨리 하고 싶은 티를 대놓고 냈습니다.) 저는 주변의 선배들 그거 마치기 전에도 결혼 하는 사람들 많다고 말했고 그래서 문제되지 않는다고 당당히 말했습니다. 글고 저도 결혼 빨리 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제가 그 애한테 너가 걱정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는데 내가 안심시키려고 빈말 하는게 아니라 정말 사실이 그렇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니 그 애가 너의 생각 잘 알겠고 일단 믿어보겠다고 하면서 생각해 본다고 그랬네요. 그리고 여자가 좋아해주는 마음 고맙다고 아직 준비가 안됐으니 준비될 때까지 기다려 달라고 했어요. (제가 그냥 별 말 안하고 약간 웃는 표정 지으니까 여자애가 저한테 너 지금 나한테 서운한 마음 가득한데 괜히 말 안하고 있는 거 아니냐고 웃으면서 그랬어요. 너 속마음을 내가 이렇게 말로 해주고 있다고) 꽃다발 고맙게 받고 웃는 표정으로 헤어졌습니다.


그날 이후로 사진 주고받고 카톡 나누고 저저번 주말에 바로 지난 토요일에 서로 만나기로 약속 잡았는데 카톡 빈도가 저번주 수요일부터 점점 뜸해지더니 interval이 4시간 이상 벌어졌습니다. 저번주 목요일 저녁에 보낸 카톡에 대한 답장이 금요일 아침에 왔는데 토요일에 시간 안 될 것 같다고 금주에 보자고 그러네요. 그래서 제가 그럼 금주 토요일에 어떠냐고 했더니 여자는 금요일 밤이 되어서야 답장이 왔는데 '음..... 우리 관계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다고, 그리고 늦게 답장줘서 미안하고 잘 자라고' 이렇게 오고 저는 그때 이후로 지금까지 아무 카톡도 안 보내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근데 많은 사람들이 저한테 그 여자애가 어장관리 한 것 뿐이다, 또는 너한테 마음이 없는 건 아닌데 그렇다고 사귀고 싶은 건 아니라고 그러네요. 글고 4번째 때 고백 빠른 거 아니고 고백한 건 잘못한 거 없고 어차피 필요했다고 그러네요.


여자애는 1년 조금 넘게 8살 많은 미국인 남자랑 사귀었다 올 2월에 헤어졌습니다.


1) 지금은 그냥 카톡 올때까지 기다리는게 답이겠죠?

2) 제가 향수 사주고 옷 그냥 사준 거 호구 잡혔다고 다들 그러는데 그 상황에서는 사준 건 잘한 건가요?

3) 여자가 먼저 바다 보러 가자고 한 건 호감 없는 남자한테 하지는 못할 것 같은데 맞나요?

4) 3번째 만남 때 밥을 제가 사고 카페는 그 애가 사야 하는데 자기 지금 카드 돈 없다고 저보고 카페 내달라고 해서 제가 샀습니다. 이건 너가 그때 그냥 사지 말았어야 한다고 그러네요.

5) 그리고 여자가 고백 전에 제가 말 없이 손 잡았는데 그건 거부했는데 반면 여자가 자기 머리를 제 어깨에 기대고 그랬습니다. 이건 호감이 아닌 그냥 어장관리인가요?

6) 여자가 자기가 거절해 놓고 왜 결혼 얘기를 물어본 건가요? 그리고 제가 위의 말처럼 대답한 건 잘한 건가요?

7) 여자가 완전히 거절하지 않고 저한테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됐으니 좀 기다려 달라고 하고 좀 더 만나보자고 하고 그랬는데 제 기분 생각해서 완전 거절하고 싶은데 그냥 둘러댄 건지, 아니면 정말로 마음의 준비가 안돼서 그런 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게시물 목록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선택 여자에게 고백했는데 잘 안되서 너무 힘드네... 바보용사 0 34186 17.06.20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