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술버릇나쁜 사위 장모로서싫은소리 해야하나말아야하나 [68]

딸이 좀늦게 결혼해서 (36) 외손주를 얻었어요 이제 막 오십일이 넘어가고 있어요 친정에 있어요 성실하고 바르고 똑똑한사위
에 맘에 속드는멋진 동갑내기 사위를 얻어서 너무 좋아요 근데 술을 좋아하지도 많이 먹지도않는데 술만 먹었다고 하면 정신을 못차리고 핸드폰을 택시에 두고 온다던가 넘어져서 다치기도 하고 연락이 두절되기도 해요 딸아이가 많이 속상해 해요다른것은 탓할께 없는데~~~서너번 그런일이 있었는데 모른척 했어요 오늘 또 ~~밤12시에 통화을 하고 신혼집에 가서 잔다고 했는데 오늘오전까지 연락이 두절~~~ 휴대폰이 없어져서 그냥 자느라고 커톡으로 연락이와서 많이 싸웠나보네요 속상해하고요 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싫은소리해야 하는지 또 모른척해야할지 아들 같으면 가만 두지 않을껏 같은데 사위라서~~~넘 힘들어요 좋은방법좀 부탁드립니다
게시물 목록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선택 술버릇나쁜 사위 장모로서싫은소리 해야하나... 엄마 0 28406 18.03.28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