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남편과의 냉전 [57]

여러분들의 의견 잘 들었습니다. 그날 저녁 미안했는지 설겆이는 하겠다고 선언했어요. 딸한테도 말했고요. 현재까진 둘 다 잘하고 있네요. 그리고 전 올해까지만 근무하고 직장생활 마무리 하려합니다. 댓글 주신 분들 조언 감사드리고 행복하세요~~^^
글 내립니다
게시물 목록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선택 남편과의 냉전 young 0 70904 18.08.25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