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돈에 예민한 남편.. [869]

결혼한지 5개월 된 신혼부부입니다. 
정말 많이 싸웠구요.. 
제가 결혼때 보탠 돈이 많이 없습니다.. 집 형편이 어려운 시기에 결혼을 했고 그래서 전세금은 남편이 모두 부담했어요. 고마운 일인데 제가 고마움을 많이 표현 못해서 그런지 이 부분에 대한 불만 표출을 많이 했었어요 
싸울때는 집에서 나가라고 하고요. 제가 늦게 들어오면 비밀번호를 바꿔버리는 등.. 맞벌이를 하고 제가 여자로서 적지 않게 벌고 있음에도 자기계발 안하냐는 압박을 엄청합니다.. 경제권도 남편이 가지고 있는데 생활비에 대한 잔소리도 심해서 맘같아서는 투잡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네요.. 그런데 이런 것들 이해하고 넘어가려는데 정말 화나는 사건이 있었어요. 
친정에 가서 엄마를 모시고 집앞에서 밥을 먹었는데 
남편이 계산을 했어요 (비싼것도 아니었고 3-4만원 정도..)
그런데 제가 우연히 남편이 시댁과 주고 받은 카톡을 보게되었는데.. 
장모님이 돈을 안내려고 하셨다. 
아무리 그래도 너무 티나게 그러니 기분 나쁘다. 는 말을 아버님께 했더라구요.. 물론 아버님은 니가 내는게 맞다고 하시긴 했지만요.
남편은 자기 부모에게 받는것에 익숙한 사람입니다. 시부모님은 아직 일하고 계셔서 그런지 외식을 하던 여행을 가던 백프로 부담해주세요. 
하지만 저희집에 용돈드리는거 일절 없고, 반찬챙겨주시고 어린이날 남편생일에 몇십만원씩은 보내주시는 정도세요. 가끔 안비싼 외식에 저희가 몇번 대접했을 뿐인데 저렇게 말을 하다니요.. 
부모의 재력과 상관없이 삼십대 중반된 자식이 식사비 내는건 당연한게 아닌가요..? 남편한테 이렇게 말하면 그럼 너는 왜 우리부모님이랑 식사할때 먼저 달려나가서라던지. 화장실 다녀오는 길에라도 몰래 계산 안했냐고 해요.. (내려고 하면 절대 못내게 하시고 남편은 가만히 있습니다.)
물론 엄마가 낼수도 있었던 상황이지만 남편이 제안한 식사자리라 계산시에 엄마가 조금 늦게 일어나셨어요.
이런 글 쓰는것도 구차하고 창피하네요.. 
너무 충격적이고 정이 떨어져서.. 이게 이해해야 상황인지 여쭤봅니다..
게시물 목록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선택 돈에 예민한 남편.. 라임바질 0 230377 17.09.07
답글 사람마다 조금씩 혹은 다소 많이 다른거 겉아... 나무 0 987 17.09.08
답글 당연히 자식들이 내야 되는거 아닌가요. 마지막 기도 0 1297 17.09.08
답글 님 얘기를 들으니 딸만 둘가진 부모로써 돈 ... 윤학근 0 3003 17.09.08
답글 참 어려운 남편이네요 끝까지 JJHH 0 1165 17.09.08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