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서울대 출신이랑 결혼하지 마세요.. [648]


우리 남편... 서울대 출신입니다....
서울대 출신에 번듯한 직장에 ........ 꽤 높은 연봉에... 역시 서울대 출신은 달라.... 부럽게 느껴지시나요?

그러나 한꺼풀 벗기고 들여다보면, 울 남편 직장에는
서울대 안나오고도 더 높은 자리에서 더 높은 연봉 받고, 더 인정받는 사람이 더 많습니다.
서울대 출신보다 훨씬 더 많습니다.
그러니까, 우리 남편은 서울대 출신인 거 빼면, 그냥 그저그런.. 회사원일 뿐입니다.

문제는 결혼 생활인데요, 말끝마다 머리가 나쁘다, 생각이 없다, 지식이 부족하다, 네가 알면 얼마나 알겠냐 등등,
차마 남들 앞에서는 드러내놓고 하지 못하는 온갖 천박한 서울대 출신의 자존심과 편견의 혼합물들을 마누라에게는 쏟아놓습니다.

같이 tv 보다가도, 게스트로 초대된 저명 인사 중에서 학벌이 조금 떨어지거나 하는 사람들은 "뭐 알고 말하는 거겠어?" 또는 "어쩌다 운이 좋아서(유명해졌다)" 라거나
아님, 요리사라던가 만화가라던가 등 특정 분야에서 성공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저 따위 분야에서 성공해봤자지.." 등등 대놓고 무시합니다.
제가 관심있어하는 분야에 대해서는 "그런거 백날해야 돈 안돼", "나는 그런 일엔 관심없으니 얘기하지마" 라고 합니다.
이럴 때마다 "그래... 너는 잘나서 겨우 이렇게 사냐?"는 말이 입속에서 튀어나오려는걸, 괜히 싸움이 커질까봐 억지로 목구멍 속으로 밀어넣기 일쑤지요.

지금까지 제 글을 읽으 신분들은 아마도 이 글을 쓰는 제가 남편이랑 학벌이나 학력차가 무지 심한 사람이라는 느낌이 드실지 모릅니다. 제가 고졸인 것처럼 보이시나요? 절대 아닙니다. 저도 어지간히 공부 잘한다는 소리 들으며 살았고, 나름 이름값 하는 그런 대학 나왔습니다. 다만 서울대가 아닐 뿐이죠
하긴 고졸이면 어떻습니까? 학력이 그사람의 인성과는 아무 상관없어요. 지성도 마찬가지입니다. 나이들면 그 세월을 어떻게 살아왔느냐가 있을 뿐이더군요.

저는 이태껏 좋은게 좋은거라서, 싸우기 싫어서, 참고 넘기고 대충 얼버무리고 산 세월이 20년입니다. 그런데,
이제 내 나이도 50줄에 들어가다보니 이제는 참아내기가 버겁네요..
듣고 있기도 싫고, 같이 싸우자니 힘들고, 무시당하는 것도 힘들고..

모든 서울대 출신이 다 저모양인 아니겠지만, 나이가 들면 들수록 자부심이 아닌 편견과 아집이 늘어가는 남편의 모습이 견디기 힘듭니다.
견디기 힘들뿐더러 그야말로 쪽팔립니다. 못나보이기도 하구요.
참고 사는 제 자신도 한심하구요.

그냥 허접한 이야기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게시물 목록
제목 글쓴이 공감 조회 날짜
선택 서울대 출신이랑 결혼하지 마세요.. 새우튀김 0 269111 17.03.17
답글 인생은 성적순이 아니고요. 서울대,,, ㅋㅋㅋ 노은채 0 175 17.03.31
답글 위로 많이 해주세요. 소리 0 84 17.03.30
답글 사람의 성향 아라비아공주 0 564 17.03.20
답글 스페아 0 232 17.03.20
답글 내가보긴 남편 인성이~~ 행복 0 678 17.03.19
답글 제조카도 서울대 박사. 짱구 0 5430 17.03.18
답글 자격지심아닐까요? 필립 0 2518 17.03.17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