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엄마 돈보기] 임신·출산진료비 최대 120만 원 지원받는 법

【베이비뉴스 이중삼 기자】

임신하셨나요? 아이를 가졌다는 기쁨도 잠시, 경제적 부담 때문에 걱정인 분들 많으시죠. 예비 엄마, 아빠라면 최대 120만 원까지 임신, 출산 진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나는 얼마나 받을 수 있을지 살펴보겠습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이나영 육아캐스터

임신하셨나요? 아이를 가졌다는 기쁨도 잠시, 경제적 부담 때문에 걱정인 분들 많으시죠. 예비 엄마, 아빠라면 최대 120만 원까지 임신, 출산 진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나는 얼마나 받을 수 있을지 살펴보겠습니다.

정부에서는 건강한 태아 분만과 산모의 건강관리를 위해 임신, 출산과 관련된 진료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현금이 아닌 국민행복카드 바우처로 제공하는데요.

지원 금액은 임신 1회당 50만 원, 다태아 임산부의 경우 90만 원입니다. 산전관리가 취약한 18세 이하 청소년 임산부는 120만 원이 지원됩니다. 
 

임신확인서로 임신이 확진된 건강보험 가입자 또는 피부양자라면 누구든 임신·출산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데요.

지원신청서와 임신확인서를 갖고 은행이나 카드센터로 직접 방문하거나 온라인으로도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국민행복카드 바우처를 발급받으면 임신과 출산에 관련된 진료비용에 한해 지정 요양기관에서 결제할 수 있습니다. 단, 분만 예정일에서 60일 이내에 모두 사용해야 하는데요. 

잔여 금액은 카드사 콜센터나, 매출 전표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고요. 만약 사용 기간 내에 사용하지 못한 금액은 자동 소멸된다는 점 꼭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지정된 요양기관은 건강인 사이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