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임신초기 흔한 증세- 빈뇨와 냉대하

53_09
소변이 자주 마렵다
커진 자궁이 방광을 압박하기 때문이다
방광은 소변을 저장하는 주머니 모양의 기관으로 자궁 바로 앞에 있다. 때문에 자궁의 변화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데, 자궁이 커지면서 방광을 압박하게 되어 소변이 자주 마렵게 된다. 또한 임신으로 융모성선호르몬이 분비되어 골반 주위로 혈액이 몰리면서 방광을 자극하는 것도 소변이 마려운 원인이다. 그래서 대개의 임신부가 화장실을 자주 들락거린다.
또 소변을 봤는데도 소변을 덜 본 듯 개운치 않을 때가 있다. 임신부라면 누구나 한번쯤 겪는 빈뇨 증세는 임신 말기에 접어들수록 잦아진다.
예방·치료) 참지 말아야 한다
자궁의 압박으로 소변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게 돼 세균에 감염되기 쉽다. 또 소변을 참으면 방광 안에 소변이 차 세균들이 번식하게 된다. 이 때문에 방광염에 걸리게 되는데, 소변을 볼 때 통증을 느낀다면 방광염일 가능성이 높다. 이때는 반드시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그리고 방광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소변을 참지 말고, 방광에 균이 들어가지 않도록 몸을 청결히 한다. 또 보리차 등으로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필요하다.
냉·대하가 많아진다
신진대사가 활발해지기 때문이다
임신으로 인한 호르몬의 영향으로 신진대사가 활발해지고 자궁과 질이 부드러워져 분비물이 많아지게 된다. 특히 임신 초기와 후기에 많이 나타난다. 투명하거나 유백색이고 약간 시큼한 냄새가 나는데, 가렵지 않으면 걱정할 필요 없다. 냉·대하의 양이 너무 많다고 생각될 때는 자궁경관무력증이나 조산의 징조일 수 있으므로 즉시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본다.

예방·치료) 매일 목욕·샤워 한다
냉·대하가 많아졌다고 해서 문제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냉·대하가 외음부에 묻어 있으면 세균이 번식해서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임신 중에는 질의 산·알칼리도(PH)가 낮아지고 당도가 증가해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매일 목욕이나 샤워를 해서 외음부 주변을 항상 깨끗이 해야 한다. 그렇다고 질 내부에 손가락을 넣어 함부로 씻으면 오히려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또 면제품 속옷을 선택하고, 냉·대하가 묻어 불쾌감이 느껴지면 그때마다 속옷을 갈아입는다. 분비물이 많은 날에는 2~3번씩 갈아입어야 할 때도 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