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임신 중 허리 통증이 심해질 때는?

임신 중에도 무리하지 않게 운동을 해서 허리와 골반의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좋다. ⓒ베이비뉴스임신 중에도 무리하지 않게 운동을 해서 허리와 골반의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좋다. ⓒ베이비뉴스

임신 기간에는 몸도 마음도 약해지기 쉽습니다. 특히 체중이 급격하게 불어나면서 몸이 무거운 데다가 관절이나 척추의 부담이 늘어나면서 여기저기 통증으로 불편을 겪을 수 있습니다.

임신을 하게 되면 태아가 자라면서 보통 10~12Kg 정도 몸무게가 증가하게 됩니다. 특히 체중이 1kg 늘어나면 척추가 받는 부담은 5kg까지 늘어나기 때문에 임신 중에 체중이 많이 늘어날수록 척추가 약해지기 쉽고 요통이나 다리 저림 같은 증상들도 나타나기 쉽습니다. 따라서 평상시 뼈가 약하고 요통이 있다면 임신 중에 과도하게 체중이 늘어나지 않도록 잘 관리해야 합니다.

임신 중 요통은 호르몬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임신을 하면 '릴렉신'이라는 호르몬이 생성 분비되는데 이것이 인대와 근육, 관절 등을 부드럽게 이완시켜서 출산을 할 때 골반이 잘 열리도록 만드는 역할을 합니다. 즉 출산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호르몬이지만 이 호르몬으로 인해 허리를 단단하게 받쳐주어야 하는 근육이나 척추의 힘이 약해지기 때문에 요통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평상시 운동량이 극심하게 부족하거나 잘못된 자세 등으로 인해 허리 근력이 약한 상태라면 임신 중에 요통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임신 중 요통을 줄이기 위해서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보통 체중이 늘어나고 배가 나오면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리기 때문에 균형을 잡기 위해 자연스럽게 허리에 손을 받치고 몸을 뒤로 젖히는 자세를 취하게 됩니다. 하지만 의도적으로 몸을 뒤로 젖히다 보면 오히려 근육을 긴장시키게 되고 요통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집안 일을 하느라 앞으로 몸을 구부린다거나 갑작스럽게 힘을 주는 동작 등도 삼가야 합니다. 구부정한 자세는 오히려 허리 부담을 증가시킬 수 있기 때문에 서 있을 때도 허리를 젖히거나 앞으로 숙이지 않고 몸을 곧게 펴는 것이 좋습니다. 너무 오래 서 있거나 앉아 있는 것은 허리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다만 설거지 등을 하느라 잠깐 서 있는 데도 허리가 아프다면 발 받침대를 마련해서 한쪽 다리씩 교대로 올려두면 허리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잠을 잘 때는 옆으로 누워서 다리 사이에 베개를 끼우면 허리 통증을 줄일 수 있습니다.

한방에서는 임신 요통이 신장의 기능 저하로 인해 뼈와 근육이 약해지면서 발생할 수 있다고 봅니다. 또한 차가운 기운이 허리에 스며들어 통증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항상 허리 부위를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벼운 요통이라면 스트레칭을 자주 해서 허리 주변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되며 허리를 복대로 지지하는 것도 효과가 있습니다. 임신 중 적당한 운동은 체중 관리나 요통 감소에도 효과가 있습니다. 근력이 있어야 척추가 바로 설 수 있으며 척추 건강에도 도움이 됩니다.

따라서 임신 중에도 무리하지 않게 운동을 해서 허리와 골반의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 요통을 가볍게 생각하고 방치할 경우 출산 후까지 문제가 될 수 있으므로 예방과 관리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좋습니다.

*칼럼니스트 김소형은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원 한의학 박사로 서울 강남 가로수길의 김소형한의원에서 환자를 만나고 있다. 치료 뿐만 아니라 전공인 본초학, 약재 연구를 바탕으로 한방을 보다 넓고 쉽게 적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컨텐츠를 만들고 있다. 저서로는 꿀피부 시크릿, 데톡스 다이어트, CEO 건강보감, 김소형의 경락 마사지 30분, 김소형의 귀족피부 만들기, 자연주의 한의학, 아토피 아가 애기똥풀 엄마 등이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김소형의 힐링타임] 임산부를 위한 허리 관리법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