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임신 중 잦은 고열, 자폐아 위험 높여

임신 중 잦은 고열이 자폐아 출산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 보건대학원 감염-면역센터(Center for Infection and Immunity) 중개의학연구실장 매디 호니히 박사 연구팀은 1999~2009년 사이에 노르웨이에서 태어난 아이들과 어머니 95,754명의 조사자료를 분석했다.


체온측정


연구 대상자 중 자폐아는 583명이었고, 어머니 15,701명(16%)이 임신 중 1회 이상 감염 등으로 고열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임신 중 고열을 한 번 이상 겪은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은 다른 아이들보다 자폐스펙트럼장애 진단 위험이 약 34% 정도 높았으며, 특히 임신 초기 3개월 이후에 고열을 많이 앓을수록 자폐아 출산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자페스펙트럼장애(ASD, Autism Spectrum Disorder)는 자폐장애, 전반적인 발달장애, 아스퍼거 증후군의 여러 가지 하부 유형을 통칭한다.


고열을 앓은 횟수와 자폐스펙트럼장애아 출산 위험도와도 연관성이 높았는데, 고열을 1~2회 앓은 경우 1.3배, 3회 이상 고열을 앓은 경우 3.12배로 자폐스펙트럼장애아 출산 위험도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에 대해 호니히 박사는 “임신 중 모체의 감염과 이에 대한 태아의 내재면역반응이 자폐스펙트럼장애에 최소한 부분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신 중 고열을 가라앉히기 위해 복용한 해열진통제의 영향을 추적해본 결과 아세트아미노펜의 효과는 미미한 반면,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인 이부프로펜을 사용한 경우 태어난 아이 중에 자폐스펙트럼장애아는 한 명도 없었다. 다만 연구팀은 임신 중 고열시에 이부프로펜을 사용한 여성의 수가 워낙 적기 때문에 이부프로펜의 효과를 확신하기는 어렵다고 밝히고, 앞으로 임신 중 감염이 어떻게 자폐스펙트럼장애에 영향을 끼치는지 좀 더 집중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분자 정신의학 최신호에 실렸다고 헬스데이, USA투데이 등 외신이 보도했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