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임산부가 추석 잘 보내는 방법


베이비뉴스 이기태 기자 = 다가오는 추석, 임산부는 태아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몸을 저심해야 한다. 장거리 이동은 피하고 쪼그려 앉아 하는 가사일도 피하자. 만삭 임산부는 설거지하면 안된다. likitae@ibabynews.com ⓒ베이비뉴스


태아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몸을 조심하고 태교에 전념해야 할 임산부지만 다가오는 추석만은 피할 수 없다. 시댁식구 눈치에 추석 지내러 안갈 수도 없고 이래저래 걱정이다. 특히 이번 추석은 짧은 연휴기간으로 귀경길이 어느 때보다 혼잡해 임산부가 더욱 힘들 수 있기 때문에 심신 안정에 무엇보다 신경써야 한다.

◇ 장거리 이동시 주의사항

임산부들은 장거리 이동을 피하는 게 좋다. 장거리 이동은 피로와 스트레스를 주는 위험한 요소가 된다. 장기간 한 곳에만 앉아 있으면 자궁수축으로 인해 혈액순화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임산부는 왠만하면 자가용보다는 기차로 이동하는 게 좋으며, 자가용을 이용할 시에는 휴게실에 자주 들려 쉬어야 한다. 앉아서 할 수 있는 가벼운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며 피로를 풀어주는 게 효과적이다.

또한 뱃속 태아의 안전을 위해 이동시 안전띠는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5개월 이상의 임산부들은 불러온 배가 불편해 귀경길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불편하다면 안전띠 윗부분을 가슴 사이로, 아랫부분은 자궁을 피해 골반을 지나가도록 착용하자. 수시로 안전띠를 느슨하게 해 배가 꽉 끼는 걸 방지하자.

◇ 음식장만 및 음식섭취 시 주의사항

명절 음식장만을 위한 가벼운 가사일은 적당한 운동이 되기 때문에 임산부와 태아의 건강에 도움을 준다. 하지만 장시간 서서 하는 가사일은 큰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식탁에 앉아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하자. 쪼그려 앉아서 송편을 빚거나 전을 부치는 일은 삼가하고, 과일 등 무거운 짐을 드는 일도 하면 안된다. 5개월이 넘은 임산부는 웬만하면 설거지를 하지 말아야 한다. 부른 배가 싱크대에 부딪혀 태아에게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임산부는 자궁이 압박돼 있기 때문에 일반인보다 소화기능이 현저히 떨어진다. 고기, 전, 송편 등 맛있는 명절 음식이 많다고 과식하는 건 절대 금물이다. 기름진 음식들보다는 야채나 과일 등 수분섭취와 소화에 도움되는 음식들을 섭취해 건강을 지켜야 한다.

◇ 가족들 주의사항

임산부 가족들은 임산부를 최대한 배려해야 한다. 특히 어른들 눈치보느라 힘들어도 힘든 내색 못하고 가사일을 할 수 있으므로 남편이나 가족들이 나서 임산부의 건강을 염려하고 쉴 수 있도록 하자. 남편은 임산부 아내대신 집안정리, 음식준비, 쓰레기 버리기 등의 가사일을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 임산부도 태아를 건강하게 지키겠다는 마음으로 무리한 가사일은 웬만하면 피하겠다는 마음을 갖자.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