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딸 낳는 비법

53_09 .cp_smg {width:540px;} .cp_smg .m_img {padding-bottom:20px; clear:both;} .cp_smg .m_img_left {float:left; MARGIN: 0px 20px 15px 0px; clear:both;} .cp_smg .m_img_right {float:right; MARGIN: 0px 0px 15px 20px; clear:both;} .cp_smg .m_txt_09 { font-family:"굴림"; font-size:13px; color:#404040; line-height:21px; text-align:justify; padding-bottom:20px; vertical-align:top;} .cp_smg .m_pre{ font-family:"굴림"; font-size:9pt; color:#999999;line-height:160%; text-align:justify; padding-bottom:20px;} .cp_smg .m_txt_em1 { font-family:"굴림"; color:#F2685E;} .cp_smg .m_txt_tt { font-family:"돋움"; font-size:14px; line-height:22px; color:#f56363; font-weight:bold;} .cp_smg .m_tip{ font-family:"굴림"; font-size:8pt; color:#666666; line-height:180%; text-align:justify; padding:15px; border:solid #E3E3E3 7px; margin-bottom:20px; clear:both;}
딸을 원한다면 남성 정자의 XY염색체 중, X염색체가 여성의 난자(XX)와 만나는 것이 관건이다. 정자의 X염색체는 산성을 아주 좋아하기 때문에 여성의 자궁이나 질 환경을 산성으로 만들어주면 딸(XX)을 낳을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point 1 배란일 이틀 전 부부관계를 갖는다
배란일 이틀 전에 부부관계를 가지면 Y정자는 수명이 하루 정도로 짧아 이틀 뒤 난자가 배출될 때까지 살아남지 못한다. 반면 X정자는 수명이 2~3일 정도로 길기 때문에 이틀 뒤 배란일까지 살아남아서 난자와 수정되어 딸을 임신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리고 부부관계를 가진 후 1주일 정도는 금욕하는 것이 좋다.

point 2 부부관계 15분 전 식촛물로 씻는다
원래 질 안은 산성이지만 식촛물로 씻어내어 더욱 확실하게 산성화시키는 방법이다. 질 안이 산성화되면 Y정자의 활동은 약해지고 X정자의 활동이 왕성해져 딸을 가질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
식촛물은 물 1ℓ에 식초 한 스푼 정도를 타서 15분 정도 두었다가 사용한다. 배란일 이틀 전에 이 방법을 이용해 부부관계를 갖고 1주일 정도 금욕하면 더 효과적이다.

point 3 아내가 오르가슴을 느끼기 전 사정한다
여성이 오르가슴을 느끼기 전에 사정이 끝나면 질 안이 빠르게 산성화된다. 반면 여성이 오르가슴을 느끼면 알칼리성 분비액이 나오므로 그전에 부부관계를 빨리 끝내는 것이 관건. 이를 위해서 남성의 음경을 충분히 애무한 후 삽입과 동시에 사정하도록 하는 게 효과적이다.

point 4 신장위 체위로 음경을 얕게 삽입한다
질 입구는 산성이 강해서 X정자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반면 Y정자는 약해진다. 따라서 성관계를 가질 때 얕게 삽입해 사정하면 정자가 강한 산성을 통과해야 하므로 X정자에게 좋은 환경이 된다. 이를 위해서는 체위를 여성이 아래쪽에 누워 두 발을 곧게 뻗는 자세가 되는 신장위가 효과적이다.

point 5 아내는 산성, 남편은 알칼리성 식품을!
아들 낳는 비법과는 반대로 식이요법을 하면 된다. 아내가 산성이 강한 식품을 섭취하면 체액이 산성화되어 X정자가 활동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지는 대신 Y정자의 활동은 억제시키는 효과가 있다.
또 남편이 알칼리성 식품을 섭취하면 X정자의 수를 늘리는 데 효과적이다. 식이요법 시기는 배란일 10일 전부터 시작해 배란일까지만 하면 된다.

point 6 여성은 꽉 조이는 옷을 입는다
X정자는 열에 강한 반면 Y정자는 열에 약한 것을 이용한 방법이다. 몸에 꼭 조이는 옷을 입으면 몸의 열 발산을 막아 X정자의 활동을 강화시킨다. 따라서 브래지어, 팬티, 거들 등 속옷부터 챙겨입고 또 치마보다는 꼭 조이는 바지를 입는 것이 좋다.

아들·딸은 수정되는 순간 결정된대요
수정란 안에는 유전형질이 결정되어 있다
인간의 유전자는 46개의 염색체로 구성되어 있다. 이 중, 여성과 남성의 성을 결정하는 염색체는 단 2개뿐으로 X와 Y염색체이다. 난자에는 X염색체 하나만 들어 있다. 그리고 정자에는 X염색체와 Y염색체가 모두 들어 있다.
딸과 아들을 결정짓는 것은 염색체의 결합 여부이다. 난자가 X염색체를 가진 정자와 만나 수정하면 딸(XX)이 태어나게 된다. 또 난자가 Y염색체를 지닌 정자와 만나 수정하면 아들(XY)이 태어나게 되는 것이다.
이때 수정란 안에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23쌍의 염색체가 유전자 배열을 마친 상태다. 따라서 이 시기에 벌써 수정란이 남자인지 여자인지, 키가 클지 작을지가 결정되어 있다. 심지어 얼굴이나 손가락 발가락 모양까지 대부분의 유전형질이 결정되어 있다.

난자(X)+정자(X) = XX = 딸
난자(X)+정자(Y) = XY = 아들

정자의 XY염색체 역할이 아들·딸을 결정한다
딸과 아들을 결정짓는 데는 남성의 정자에 들어 있는 XY염색체 중 어떤 것이 난자(XX)와 만나는가가 관건이다. 따라서 정자의 XY염색체를 비교해보면 아들·딸 가려 낳는 해답을 찾을 수 있다. 남성의 정자에 들어 있는 X염색체는 산성을, Y염색체는 알칼리성을 좋아한다. 또 X염색체는 수명이 2~3일 정도로 길지만 자궁까지 헤엄쳐 가는 속도가 느리다. 반면 Y염색체는 수명이 하루 정도로 짧은 대신 자궁까지 빠른 속도로 움직인다.
따라서 질 내부가 X정자가 좋아하는 산성일 때 정자가 들어오면 X정자와 X난자가 만날 확률이 높아 XX, 즉 딸을 낳을 확률이 높아진다. 또 질 내부가 알칼리성일 때는 X난자와 Y정자가 만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아들일 가능성이 큰 것이다. 이처럼 정자의 XY염색체의 성질을 이용하면 원하는대로 아들·딸을 임신할 수 있을 것이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