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당뇨병 여성의 임신 전 상담과 관리 필수적 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당뇨병 인구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서구화된 식생활 등의 영향으로 과체중과 비만이 증가하고 당뇨병을 진단 받는 환자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젊은 여성에서의 비만이 증가하고 산모가 고령화 됨에 따라 당뇨병이 있는 여성이 임신하는 경우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당뇨병은 급격히 혈당이 증가하거나 합병증이 발생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특별한 증세가 없습니다. 따라서 당뇨병이 발생하였지만 모르고 있는 상태에서 혈당 조절을 하지 못하고 임신하는 여성은 당뇨병이 이미 동반된 여성의 임신과 더불어 여성 건강의 커다란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당뇨병은 태아에게는 선천성기형, 자연유산, 사산, 거대아, 신생아 저혈당, 신생아 사망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장기적으로는 아이가 자라서 청소년기 비만이나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산모에게는 조산, 임신중독증, 제왕절개율 증가, 저혈당, 당뇨병성 케토산증의 위험이 증가됩니다. 그러나 당뇨병 임신에 의한 대부분의 문제들은 임신 전부터 혈당 관리를 철저히 함으로써 예방이 가능합니다. 실제로 임신 전 관리를 하지 않았을 경우 미리 관리를 한 경우에 비해서 선천성 기형의 위험이 3배 정도 증가하고 임신 초기에 혈당 관리가 안된 경우에는 자연 유산의 위험이 3-4배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따라서 당뇨병이 있는 여성은 임신 전 상담과 관리가 필수적이며, 당뇨병을 관리하는 의사와
다음과 같은 내용을 반드시 상담하셔야 됩니다.


1.    임신 계획에 대하여 미리 의사와 상의하고 임신을 원하지 않을 경우에는 적절한 방법으로 피임을 해야 합니다. 또한 임신 계획이 있을 경우에는 혈당 관리가 잘 될 때까지 피임을 계속 유지해야 합니다.

2.    임신 전부터 혈당을 가능한 한 정상에 가깝게 유지해야 합니다. 1형 당뇨병 여성은 인슐린 강화요법으로 혈당을 철저히 조절하여야 하고, 경구혈당강하제를 복용하는 2형 당뇨병 여성은 임신 전부터 약물복용을 중단하고 인슐린으로 바꿔서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3.    임신 전부터 엽산 5 mg/일 이상을 복용하여야 합니다.

4.    임신 중 지질강하제 (스타틴)와 일부 혈압약 (안지오텐신 억제제 등)은 중단해야 합니다.

5.    당뇨 합병증(신증, 망막증 등)의 임신에 의한 영향에 관한 상담이 필요합니다.

6.    계획되지 않은 임신을 한 경우에는 당뇨병 임신을 관리할 수 있는 병원에 즉시 방문해야 합니다.

7.    산모의 비만은 기형, 거대아, 임신성 고혈압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임신 전부터 식사 조절과 운동으로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합니다.

임신전 관리는 적어도 임신 6개월 전부터 시작되어야 하고 1년 전부터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요약하면, 첫째, 당뇨병이 있는 가임기 여성은 현재 당뇨 관리를 하고 있는 의사 혹은 임신 전 관리 프로그램이 잘 되어 있는 병원에서 임신 전 상담과 관리에 대해 문의하고 미리 준비를 해야 합니다.

둘째, 당뇨병에 걸릴 위험성이 높은 가임기의 여성 (이전에 임신성 당뇨병의 진단 혹은 거대아 출산력, 당뇨병의 가족력이 강한 경우, 다낭성증후군, 비만)은 임신 전 (혹은 초기)에 당뇨병에 대한 선별검사를 시행하여야 합니다.

셋째, 당뇨병이 있는 여성의 임신 성적을 향상시키는 가장 중요한 것은 철저한 혈당 조절입니다.

제일병원 내과 당뇨병센터 김성훈 교수 /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 한정열 교수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