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산후 오기 쉬운 질병 질병 : 유방변화

51_03
유방 변화로 오는 경우
유즙체류증
유방이 단단해지면서 통증과 열이 난다
몸 속에서는 젖이 계속 분비되는데 아기가 젖을 잘 빨지 못하거나 유관의 출구가 잘 열리지 않을 경우, 유선 안에 유즙이 자꾸 고이면 유즙체류증이 된다. 유방이 전체적으로 부풀면서 단단해지고 통증과 열을 동반하기도 한다. 심해지면 유선염으로 발전하므로 빨리 치료한다.

치료법 | 수유 후 젖을 완전히 짜낸다
아기에게 젖을 먹인 후에는 반드시 유방 안의 젖을 완전히 짜내야 한다. 또 수유 전에 유두 주변을 깨끗한 물수건으로 닦아 청결히 한다.
유선염
유두로 세균이 들어와 염증이 생긴다
유두의 피부가 벗겨지거나 갈라진 부분으로 세균이 들어와 염증이 생기는 현상이다. 또 유방 안에 유즙이 지나치게 많이 고이는 것도 원인이다. 유선염에 걸리면 유방 속에 응어리가 생겨 통증을 느끼고, 벌겋게 부풀고 단단해지면서 그 주변에 열이 난다. 심하면 임파선이 붓고 유두에서 고름이 나오기도 한다.

치료법 | 심하면 수술로 고름을 빼낸다
초기 증세라면 병원 처방에 따라 항생제 등을 복용하고, 젖을 완전히 짜낸 다음 냉찜질을 하면 좋아진다. 그러나 고름이 나오고 통증과 고열이 일어나는 등 심해진 경우는 고름을 빼내는 수술을 받아야 한다. 유선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유두가 갈라졌을 때 의사에게 처방 받은 연고를 바르고, 아기에게 먹일 젖은 젖병에 미리 짜두었다가 간접 수유를 한다. 수유 전후로 손과 유두 주변을 깨끗이 닦는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