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붓고, 저리고… 산모를 괴롭히는 산후부종

많은 산모들이 출산 후 붓는 증상으로 고민한다. 체중은 그렇다고 해도 부기가 빠지지 않으면 ‘큰 병’에 걸린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산후에 붓는 것은 출산으로 인해 생기는 매우 흔한 증상 중 하나라고 한다. 산욕기가 지나면 대부분 정상으로 돌아오는데, 간혹 더 오래 갈 수도 있다. 산후 부종은 무엇이며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일반 부종과 구분되어야 할 ‘산후 부종’
압구정 수미샘한의원의 김태준 원장은 먼저 신장 기능의 이상으로 발생하는 일반 부종과 수분으로 인해 산모의 몸이 붓는 산후 부종은 구별되어야 한다고 말한다.
산모가 임신 전의 상태로 회복하는 데는 통상 분만 후 6~8주의 시간이 필요하다. 이 기간을 ‘산욕기’라고 하는데, 산모는 출산시 체력 소모가 극심했을 뿐만 아니라 출혈로 인해 기혈도 허약해져 있는 상태다. 이런 상태에서 외부로부터 풍한습의 사기(邪氣)를 받거나 비(脾), 폐(肺), 신(腎) 등의 내부 장기 기능이 저하되면 산후 부종이 발생한다.
산후 부종을 해소하기 위해 ‘산욕기 관리’가 중요하다. 그런가 하면 산후엔 무조건 쉬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운동량이 부족한 경우가 많은데, 운동량이 갑자기 줄면 원활한 혈액 순환이 이루어지지 않아 혈관이 이완되고 탄력이 줄어 정맥에 혈액이 정체되면서 체액이 증가해 붓기도 한다. 또한 자궁이나 회음 부위 또는 제왕절개 부위에 염증이 생길 경우 세균 방어 기전으로 염분이 정체되고 수분을 함유하고자 하는 신체반응으로 부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출산 직후에 과도한 수분을 섭취하거나 식사량이 급격히 늘어나 위장에 부담을 주고, 원활하지 않은 혈액 순환으로 노폐물의 배설이 지연됨으로써 수분을 정체시켜 부종이 발생할 수 있다. 문제의 핵심은 결국 ‘염분’과 ‘수분’의 관리에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산후 부종은 지방질이 많이 축적되어 생긴 ‘산후 비만’과 달리 산욕기만 잘 보내도 쉽게 해소할 수 있다.

부종 해소에 좋은 보양식의 이해와 오해
미역_ 산후 부종에 좋은 음식으로는 먼저 ‘미역’이 있다. 미역 100g당 100㎎이나 들어 있는 요드 성분은 이완된 자궁을 수축시키고, 신진 대사를 활발하게 하며, 젖의 분비를 도와 부기를 해소해 준다. 뿐만 아니라 칼슘이 풍부해서 뼈나 치아에서 유실된 칼슘을 보완해 주고, 오로를 배출함과 동시에 새로운 피를 만드는 조혈 작용을 하며, 소화 흡수가 잘 되어 위의 기능이 떨어진 산모에게 안성맞춤이다. 특히 미역을 물에 씻어 맑은 물에 간장으로 간을 맞추어 끓인 ‘감곽탕’은 지금까지도 산후 회복제로 널리 이용되고 있다. 단, 짠 음식은 수분 함유량을 높여 부기를 악화시키므로 미역도 물에 담가 염분을 빼서 써야 한다.

늙은 호박_ 산후 조리 하면 떠오르는 게 바로 ‘늙은 호박’이다. 늙은 호박을 고아 그 물을 먹는 것인데, 아주 오래 전부터 산후 회복을 위한 민간 요법으로 전승되었다. 그러나 호박은 산욕기가 지나도록 배뇨가 개운치 않거나 부종이 빠지지 않을 경우에 한해 복용하는 것이 좋다. 호박은 이뇨 작용이 있어 출산 직후에 먹으면 신장에 부담을 줄 수 있고, 이 때문에 오히려 산후 회복이 늦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가물치_ 호박뿐 아니라 단백질이 풍부한 강장 식품 가물치도 산후 부종 해소에 종종 이용되는 보양식이다. 종종 ‘가모치’라는 이름으로 부르기도 하는데, 이 이름은 출산 후 골반 수축과 회복에 도움을 주는 등 산모에게 이롭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것이라고 한다. 실제로 아주 오래 전부터 소변 배출을 도와 부은 것을 내린다고 해서 산후 부종 치료에 적극적으로 활용되어왔다. 하지만 가물치는 부종과 수종에는 효과가 있으나 성질이 차고 창상(創傷)에는 좋지 않아 모든 산모에게 이로운 것은 아니다. 따라서 가물치 역시 산욕기가 지나도 산후 부종이나 배뇨 이상이 계속될 때에 한해 복용하는 것이 좋다.

팥·잉어·허브티_ 신장을 보하고 이뇨 작용을 도우며 젖을 잘 돌게 해주는 기능 때문에 팥 역시 산후 부종이 있을 때 권장되는 식품이다. 설탕을 넣어 달게 만든 떡보다는 담백하게 끓인 팥죽이 적당한데, 만드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팥을 삶아 껍질을 벗기고 앙금으로 만들어서 센 불에 끓인다. 앙금이 끓기 시작하면 그 속에 불린 쌀을 넣고 쌀알이 퍼질 때까지 묽게 끓인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