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지금은 기저귀 떼기를 시작할 때

날씨가 더워지는 여름은 기저귀 떼기를 시도하기 좋은 계절. 옷차림이 가벼워져 아이가 실수를 하더라도 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

기저귀 떼기는 모든 아이들이 꼭 거쳐야 하는 성장 과업 중 하나. 단순히 기저귀를 차지 않는 것으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 어른에게는 별거 아니지만 모든 것이 처음인 아이 입장에서는 익숙한 것과 작별하고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과정이므로 두려울 수밖에 없다. 따라서 본격적인 배변훈련 전 아이의 몸과 마음이 충분히 준비됐는지 세심히 살펴야 한다.

대소변을 가리는 시기는 개인차가 있다. 생후 12개월부터 변기에 앉혀 대소변을 보게 하는 경우도 있지만 보통 배변훈련은 18~36개월 즈음 시작한다. 이 시기가 되면 신체 발달은 물론 언어적·인지적 발달도 이뤄지고 방광과 대장의 조절 능력 또한 어느 정도 갖춰지기 때문이다.

대소변 훈련은 단순히 기저귀를 떼는 데 그치지 않는다. 아이가 대소변을 가리기 위해서는 우선 변기에 앉기 전까지 소변과 대변을 참을 줄 알아야 하고 스스로 괄약근도 조절할 수 있어야 한다. ‘쉬가 마렵다’, ‘똥을 누고 싶다’라고 의사 표현을 해야 하므로 언어 발달도 어느 정도 이뤄져야 가능한 일. 간혹 기저귀 떼는 시기가 늦다고 아이의 발달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닌지 걱정하는 엄마들이 있는데, 대소변 가리기는 개인차가 있을 뿐 지적 능력과는 연관이 없다. 아이에게 지나친 스트레스를 준다면 오히려 대소변을 가리는 시기만 늦춰질 수 있으니 부모가 조바심을 내지 않아야 한다. 아이가 소변이나 대변을 본 뒤 부모에게 알려주는 등 신호를 보내면 슬슬 배변훈련을 시작해도 좋다.

기저귀 떼기 단계별 실전 가이드

0단계 아이의 두려움 없애주기

어떤 아이들은 변기를 싫어하고 무서워하기도 한다. 자신의 몸에서 나간 ‘쉬’나 ‘응가’를 자기 몸의 일부로 여기기 때문. 따라서 아이의 이런 두려운 마음을 잘 헤아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막연한 두려움이나 거부감을 갖지 않도록 배려하는 것도 필수. 대소변 가리는 훈련을 성공하려면 1주일 전부터 변기에 대한 얘기를 하거나 관련 동화책을 읽어주며 서서히 준비하는 것이 좋다. 또한 소변이나 대변을 보는 패턴과 아이의 행동이나 표정 변화를 세심히 살핀다. 아이가 기저귀에 용변을 보고 의사표현을 하면 소변과 대변의 의미를 알려주는 것도 방법.

1단계 유아용 변기와 친해지기

자아가 형성되기 전에는 변기를 단순 놀잇감으로 생각하지만 대소변 훈련을 시작해야 하는 시기가 되면 두려워하기도 한다. 자신의 일부에서 빠져나온 무언가가 시끄러운 물소리와 함께 사라진다는 사실만으로도 공포감을 느끼는 것. 우선 엄마 아빠가 변기에 앉아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식으로 변기와 친해지는 과정이 필요하다.

곧바로 욕실에 있는 어른용 변기에 앉히면 놀랄 수 있으니 아이 체형에 맞는 유아용 변기를 마련하고 “이것은 네 거니까 사용해봐”라고 알려주면 된다. 아이가 옷을 입은 채 자신만의 변기에 앉아 놀이도 하고 간식도 먹으며 친숙해지도록 유도해보자. 팬티와 기저귀만 입은 상태에서 하루에 여러 차례 변기에 앉혀보다가 팬티와 기저귀를 벗은 채 정기적으로 변기에 앉혀서 변을 보게 하면 된다.

2단계 욕실 변기 사용하기

아이가 변기에 앉아 대변보는 데 성공하면 크게 칭찬해줘 배변이 즐거운 일로 느끼게 해주자. 유아용 변기에 익숙해지는 3세부터는 아이용 보조 커버를 설치한 욕실 변기에 앉히는 연습을 병행할 것. 기저귀를 채운 상태에서 변기에 앉아 대소변을 봐도 좋다. 아이가 대소변을 누고 싶어 하는 듯하면 “응가 하러 화장실로 갈까?”라고 말하며 자연스레 변기로 데려갈 것. 이를 반복하면 아이 스스로 용변은 화장실에서 봐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된다.

3단계 기저귀 떼기

아이가 변기에서 대소변을 본다고 해서 배변훈련을 완벽하게 성공한 것은 아니다. 배변훈련 중인 아이에게는 화장실에 가야 한다는 생각만으로도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성급한 배변훈련이나 강압적인 기저귀 떼기는 역효과만 낼 뿐이라는 것을 명심하자. 아이가 실수를 하더라도 “괜찮아, 누구나 처음에는 실수를 한단다. 너만 그런 게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돼”라고 안심시켜줘야 한다. 실수를 했을 때 엄마가 화를 내거나 야단을 치면 아이는 실패에 대한 열등감와 두려움으로 기저귀 떼기 자체를 거부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친구와 비교하는 것도 해서는 안 될 행동 중 하나. 아이가 초조함을 느끼면 야뇨증이 생기거나 기저귀를 차고 있지 않지만 팬티에 소변을 보는 등 퇴행 현상을 보이기도 한다. 몇 번 실패 과정을 거치면서 점차 익숙해지므로 적어도 3개월 정도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

4단계 대소변 훈련 완성하기

한두 번 배변훈련을 성공했다고 안심하기는 이르다. 아이들은 아직 신체조절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실수를 하기도 한다. 이럴 때 절대 혼을 내거나 비난하면 안 되며 아직 훈련 중이라는 사실을 기억하자. 또한 아이가 대소변을 제대로 가린다 해도 화장실에 혼자 두는 것은 금물. 익숙한 집 화장실이지만 빈 공간에 혼자 있으면 두려움을 느껴 퇴행할 수 있다. 아이가 배변활동에 부담을 느끼지 않는 시기까지는 엄마의 관심과 사랑이 필수다. 만 3세 이후에는 어린이집 등 보육기관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은데 아이 혼자 옷을 벗고 대소변을 본 다음 뒤처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교육이 필요하다. 처음에는 엄마가 도와주고 시범을 보여주면서 놀이하듯 반복해서 연습하면 된다.


기획 : 이원지 기자 | 사진 : 한정환 | 모델 : 지훈(2세) | 도움말 : 김영훈(의정부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장소협조 : 대림바스 중곡점(www.daelimbath.com)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