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유리와 유나 자매의 프랑스 교육 체험기

[아줌마 백은주의 프랑스 교육 이야기]

 

공교육 세계 1위의 선진국, 프랑스의 교육 비결은 도대체 뭘까? 하루 종일 공부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우리나라 아이들과는 너무도 다른 환경이 바로 그 답이다. 어느 누구도 "공부하라"라는 스트레스를 주지 않고, 교육비 부담도 전혀 없으며, 천천히 '느림'의 교육을 실천하는 프랑스의 교육 현장을 들여다보자.


1 '찰리를 찾아서'로 변장한 프로젝트 수업.

2 유나 반의 분장 프로젝트 수업 '윌리를 찾아서'.

3 어릴 때부터 시를 배우고 외우게 하는 프랑스 교육.

4 음악의 날 야외 공연.


1

이달엔 파리 근교 5존 디즈니랜드 근처에 있는 레솔초등학교에 다니고 있는 유리, 유나 자매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이 자매는 한국어, 프랑스어, 중국어 3개 언어를 자연스럽게 사용하며 자라고 있답니다. 왜냐고요? 아빠와는 중국어, 엄마와는 한국어로 대화를 하고, 학교에서는 프랑스어를 사용하기 때문이죠. 게다가 부부는 중국어로 대화한다고 합니다. 우와~ 이 가족이 모이면 도대체 어떤 언어를 쓸까 싶네요.

2

유리와 유나는 프랑스에서 태어나 프랑스 교육을 받고 있어 앞으로 프랑스인으로 자라날 가능성이 높아요. 때문에 한국에서 교육을 받고 자란 이 자매의 엄마에게 프랑스 교육의 좋은 점을 들어봤답니다. 첫 번째는 아이들에게 공부하라고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다고 하네요. 두 번째는 공교육 덕분에 경제적 부담이 없다고 하네요. 한국은 공부도 잘하고 예체능도 잘하는 완벽한 아이를 추구하는 반면, 프랑스는 공부든, 예체능이든 아이가 잘하는 걸 발전시킬 수 있도록 키워준다고 합니다. 교육비가 무료고 아이의 재능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죠. 예체능을 전공하고 싶은데 경제적 부담 때문에 포기하는 한국 실정과는 많이 다르죠. 이런 점은 정말 부럽더라고요.

3

아이들이 세 살이 되면 유치원에 가는데, 이때 프랑스가 공교육 세계 1위 선진국임을 처음 느꼈다고 합니다. 그 이유를 물어보니 "믿음이 간다"라고 그러더군요. 한 학급 정원이 20명 정도인데 선생님이 두 분이고, 아이들이 뛰노는 놀이터가 무엇보다 안전해서 좋다고 해요. 외부 사람이 교실에 들어올 수도, 들여다보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심지어 학부모조차 함부로 들어갈 수 없다고 합니다. 교실 앞에서 아이를 바로 선생님에게 보내기 때문에 안전할 수밖에 없다는 거죠.

4

프랑스 교육은 개념을 차근차근 이해시키는 서두르지 않는 '느린 교육'이라고 합니다. 두 달간의 방학을 어떻게 보내느냐고 물었더니, 공부는 하루에 30분만 하고 자매가 함께 정원에서 이것저것 재밌는 놀이를 하며 지낸다고 하네요. 저도 어렸을 때는 하루 종일 뛰어놀았던 기억이 나요. 산골에서 뭘 하고 놀까 궁리하면서 컸죠. 우리나라 아이들은 저처럼 아무 생각 없이 온종일 놀아본 기억이 있을까 싶네요.

5

이 학교는 체육회를 이틀 동안 하는데, 전교생이 모여서 함께 뛰는 코스가 재미있다고 합니다. 유치원생부터 초등학교 아이들과 학부모들까지 구간을 정해 함께 뛰는 거죠. 코스는 공터나 공원, 구청 앞 도로 등 학교 사정에 맞도록 하고요. 그러고 보니 얼마 전 블로뉴 숲에서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단체로 뛰는 모습을 보았는데 부럽다고 느낀 적이 있어요. 우리나라 학생들도 좀 이렇게 단체로 뛰어다니면서 활기차게 생활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거든요. 참, 저도 우리 큰아이 중학교 다닐 때 학교에서 서울랜드에 갔던 생각이 나네요. 다만, 행사 마치고 학원에 가야 했기 때문에 마음 편히 뛰어놀 수 없었다는 게 아쉬운 점이었지만요.

6

제가 이달에 소개해드린 유리와 유나 자매는 프랑스에서 태어나서 자란 아이들이지만 한국어를 자연스럽게 잘하고 예의바르게 행동해서 볼 때마다 기분이 좋답니다. 이 아이들이 앞으로 얼마나 아름다운 일을 해나갈지 정말 기대가 돼요.



프랑스 통신원 백은주(47)
www.twitter.com/pistos11

프랑스 특파원으로 발령받은 남편 덕분에 지난해 여름부터 프랑스 파리에 살고 있는 결혼 22년 차 주부다. 남편, 중학생 아들, 대학생 딸과 프랑스 생활에 적응 중이다. 평소 두 자녀를 통해 한국과 프랑스의 중·고등학교 교육을 직접 체험하면서 교육 분야에 더 깊은 관심을 갖게 됐는데, 앞으로 1년 더 파리지엔으로 살다가 한국으로 돌아올 계획이다. 백은주 주부가 전하는 프랑스의 교육 현주소가 궁금하다면 그녀의 트위터에 들어가보자! 팔로잉을 맺는 순간 궁금했던 프랑스 교육의 장이 활짝 열릴 것이다.

 


<■기획 & 정리 / 김민주 기자(www.twitter.com/min7765) ■글 & 사진 / 백은주>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