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비오는 가을 아이와 북카페 가볼까?

독서하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북서울꿈의숲 북카페 '카페드림'. ⓒ서울시

 

비오는 날에도 가을 풍경에 흠뻑 취해 책을 읽을 수 있는 장소가 있다. 독서하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아이와 함께 북카페로 나들이 가보는 건 어떨까?

 

공원 속 멋진 건축물 한 켠에 자리한 북카페는 가을을 만끽하기에 손색이 없다. 서울시내 공원 안에 위치한 대표적인 북카페로는 강북구 장위동 북서울꿈의숲 ‘카페드림’을 꼽을 수 있다. 꿈의숲 아트센터 1층에 위치한 카페드림은 시민들이 편안하게 차를 마시며 책을 보고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인 북&키즈 카페로 각종 유아용 도서와 소설, 요리, 잡지, 전문서적 등 다양한 장르의 서적을 구비하고 있다.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에는 100석의 좌석이 마련돼 있고, 아이들이 책을 볼 수 있는 키즈 존에는 60석이 마련돼 있다. 오전 10시부터 저녁 9시까지 이용가능하다.

 

동물원과 식물원, 다양한 공연시설과 문화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는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에도 차와 함께 아이와 함께 책을 읽을 수 있는 ‘꿈마루’ 북카페가 있다.

 

옛 서울골프장 클럽하우스 건물을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 근대건축가 나상진을 재발견하게 된 계기가 되었던 건물인 어린이대공원 ‘꿈마루’ 3층에 위치한 꿈마루 북카페는 어린이대공원을 한눈에 내려다보면서 책을 읽을 수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10시까지.

 

남산에 위치한 남산도서관과 용산도서관, 산을 등지고 계단식으로 조성된 성(城) 모양의 외관을 자랑하는 은평구 불광근린공원 내 은평구립도서관, 구로구 고척근린공원 내 고척도서관, 강북구 오동근린공원 내 강북문화정보센터 등 공원 안의 도서관도 한 번씩 방문해 볼 만하다.

 

강남구 개포근린공원에 위치한 개포도서관과 역삼공원에 위치한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도 오랜 전통과 역사를 가지고 다양한 장르의 수십만 권의 책을 보유하고 있다. 독립공원 내 이진아기념도서관도 교통이 편리하고 오르막이 없어 책을 읽기 좋은 장소다.

 

한편, 서울시는 북카페 외에도 책 읽기 좋은 계절 가을을 맞아 삼림욕과 독서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공원과 산 20곳을 13일 소개했다. 숲속쉼터에서 자유롭게 책을 꺼내보는 작은 무인책장에서부터 작지만 알찬 숲속도서관과 북카페, 공원 한 켠에 함께 둥지를 튼 대형 국공립도서관까지 알아두면 좋을 정보가 가득하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