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바이러스성 장염, 겨울에 더 잘 걸린다

여름보다 겨울에 바이러스성 장염이 유행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와 주의가 요망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5년 간 발생한 ‘바이러스 및 기타 명시된 장 감염’의 관련 자료를 분석한 결과 “겨울철인 12~1월의 바이러스성 장염환자가 7~8월 여름보다 더 많았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0년까지 누적된 월별 진료인원은 12월이 7만 432명으로 가장 많았고, 8월이 6만 8,392명, 1월이 6만 4,745명, 7월이 6만 2,848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또한 2006년에 44만 8,170명이었던 전체 진료인원은 5년이 지난 2010년에는 61만 3,778명으로 무려 37%나 증가했다. 즉, 매년 평균 8.6%씩 바이러스성 장염으로 고생하는 환자가 늘어난 것.

 

총 진료비도 2006년에는 200억 원이었지만 2010년에는 258억 원으로 5년 만에 29.1%가 증가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10년을 기준으로 9세 미만의 어린이 환자가 전체의 62.6%를 차지했다. 특히 학교ㆍ시설 등에서 집단생활을 하는 영유아에게서 로타바이러스, 노로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 등이 자주 발생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겨울철에는 위생관리가 소홀한 경향이 있고,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 감염과 확산의 속도가 빨라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러스성 장염을 예방하려면 손 씻기 등 기본적 개인 위생관리에 신경 쓰고, 특히 아이들 장난감이나 우유병을 자주 살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