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우리 아이 치아건강법 6가지

아기에게 이가 생기고 자라는 것은 정신없이 이뤄진다. 생후 12~15개월에는 8개, 24개월까지 아래위로 12개, 그리고 세 살이 될 때까지 젖니(유치) 20개가 모두 난다.
그리고 젖니가 하나씩 빠지면서 12살이 되기까지 간니(영구치)가 모두 나는 과정을 거친다. 젖먹이의 치아에 대한 부모의 관심은 훗날 아이가 튼튼한 치아를 가질 수 있게 하는 기본이 될 수 있다.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등은 6일 ‘미국치과의사협회(American Dental Association)’가 제시한 훗날 충치, 치아 손상 등을 예방하기 위해 유아기 치아건강을 위한 6가지 방법을 보도했다.


▽젖을 먹인 뒤 아이의 잇몸을 닦아준다

태어난 지 몇 개월 동안 아이의 입을 깨끗하게 닦아주면 충치를
예방할 수 있다. 거즈나 물에 적신 수건으로 매일 수유를 한 후 아이의 잇몸을 닦아주면
충치를 일으키는 플라크를 제거하는데 도움이 된다.


▽한 번에 너무 오래 젖을 먹이지 않는다

아기가 모유수유 도중 잠들거나 우유, 분유, 당분이 들어있는 젖병을 입에 물고
있고 자면 충치가 생길 수 있다.
 


▽한살이 지나면 컵으로 음료를 마시는 법을 가르친다

젖병을 사용하면 잘 때도 입에 물고 있는 경우가 많아 입안에 우유가 남는 바람에
충치가 생긴다. 아기는 젖병을 떼기 위한 훈련용으로 사용하는 컵도 입에 물고 생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사용 빈도를 점차 줄여나간다.


▽첫 번째 이가 난 후 6개월 안에 치과를 방문한다

처음 이가 난 뒤 치과를 방문해 불소치료를 미리하면 훗날 충치로 인한 큰 치료를
막을 수 있다. 불소치료는 치아의 법랑질을 강화시켜줘 치아를 더욱 튼튼하게 하고
충치를 예방할 수 있다.


▽뛰어놀 수 있는 나이가 되면 구강보호기를 한다

공을 차는 등 뛰어노는 운동이나 자전거를 탈 수 있는 나이가 되면 얼굴에 충격을
받아 치아가 손상될 수 있으므로 구강보호기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치아 손상 시 응급처치법을 익힌다

만약 이가 부러졌다면 더러운 부분을 가볍게 씻어내고 가능하다면 부러진 자리에
치아를 밀어넣고 병원을 방문한다. 치아를 제자리에 두지 못하는 상황에는 차가운
우유나 생리식염수에 넣고 최대한 빨리 병원을 찾는다.




박양명 기자(toann@kormedi.com)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