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잦은 편도염과 코골이로 고생하는 아이, 편도 수술 괜찮을까?

아이의 편도가 커서 편도염으로 자주 고생을 하거나 잠자는 중에 코골이가 심하다면 부모의 입장에서 안타까운 마음이 들 것이다. 심한 코골이가 성장을 방해한다는 이야기도 있어 편도를 제거해야 할까 싶다가도 어린 나이에 수술이라니 덜컥 걱정이 앞선다.

편도염으로 아픈 아이
편도염으로 아픈 아이

편도는 일반적으로 목젖의 양쪽에 위치한 구개편도와 목젖 위에 위치한 인두편도(아데노이드), 혀뿌리에 있는 설편도, 귀와 연결되는 통로에 위치한 이관편도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은 코와 입을 통해 들어오는 통로를 둥글게 감싸고 있어 공기를 통해서 들어오는 항원에 반응하고 이를 방어하기 위해 항체를 만들어 분비하는 면역기관이다. 편도는 출생과 동시에 커지기 시작해 5세 전후까지 활발히 활동하다가 사춘기 이후에는 점차 퇴화한다.

수술은 어떤 경우 시행해야 할까?

소아의 경우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편도의 크기는 감소하기 때문에 만 3~4세 이전에는 먼저 수술을 시행하지 않고 경과를 관찰한다. 수술의 절대적인 적응증은 없으나 편도의 비대함으로 편도 주위 농양 등 합병증이 발생하거나 잘 낫지 않는 경우, 치열에 이상을 주는 경우, 수면무호흡증을 일으키는 경우, 재발성 편도염(1년에 5회 이상)인 경우에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또한 수술은 전신마취로 이루어지므로 만 3세, 체중 15kg 이상일 때 가능하다.

하이닥 상담의사 박주연 원장(이비인후과 전문의)은 “편도절제술은 무조건 해야 하는 수술은 아니다”며 “적응증에 해당하고 부모와 아이가 편도 및 아데노이드의 비대로 불편함이 클 때 아이의 상태를 고려하여 의료진과 상의 후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수술하면 면역력이 떨어질까?

보호자의 입장에서는 편도를 절제하면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을까 우려하게 된다. 편도는 영아기 때 면역을 담당하지만, 성장을 하면서 다른 면역 기간의 발달로 그 기능이 사라진다. 또한 현재까지 행해진 국내외 연구에서 편도선 수술을 하여 면역계 기능이 저하되었다는 보고는 없었다.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yj0807kim@mcircle.biz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