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만 5세, 지금 안경 쓰면 평생 써야 할까?

 미취학 어린이의 시력이 떨어지는 것은 컴퓨터를 이용하는 연령이 낮아졌을 뿐 아니라, 평소 생활 습관이 좋지 않은 경우 등이 주요 원인이다. 실제로 우리나라 미취학 아이 100명 중 3명은 안과질환을 가졌지만 눈의 이상 증상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 발견이 늦어지고 이에 치료가 늦어 시력이 더욱 나빠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갓 태어난 어린 아이의 시력은 서서히 발달하기 시작해 만 5세가 되면 성인과 비슷한 1.0정도의 시력이 된다. 따라서 시력 발달이 마무리되기 전인 만 4세 정도에 안과에서 시력 검사 받는 것이 좋다. 만 4세경에 약시를 발견하고 교정하면 정상 시력을 회복할 수 있으나 만 5세 이후에는 약시를 발견하더라도 완전 교정이 힘들기 때문에 무엇보다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약시는 눈의 구조적인 이상이 없음에도 유전적, 환경적 요인으로 시력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못할 경우 생긴다. 특히 한쪽 눈만 시력이 좋지 않은 부등시성 약시는 시력이 좋은 한쪽 눈으로 사물을 보기 때문에 불편함을 느끼지 못해 아이나 부모가 시력 이상을 알아차리기 쉽지 않다. 그러므로 만 4세에 안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

어릴때 시력이 떨어져 안경을 끼게 된다면, 계속 써야 하는 걸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한 번 떨어진 시력이 다시 회복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 시력이 떨어져 안경을 써야 한다면 아이 역시 어른처럼 안경을 계속 착용할 수밖에 없다. 특히 아이들은 자라면서 시력도 계속 나빠질 가능성이 높아 꾸준히 시력검사를 받으면서 관리를 해야 하는 것. 따라서 아무런 이상이 없어도 만 3세, 늦어도 만5세 이전에는 1차 안과 검진을 받는다. 아이의 눈 질환은 얼마나 빨리 진단하고 치료하느냐에 따라 평생 눈 건강이 좌우된다. 신생아 때에도 선천성 백내장 등의 선천성 이상이 있는지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특히 아이들은 눈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먼저 말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기 때문에 아이의 시력이 정상적으로 발달하고 있는지를 정기적으로 체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실제로 원시나 난시가 심하더라도 일찍 발견하여 조기에 교정하면 시력이 잘 나오지만, 심하지 않는 경우라도 늦게 발견되면 교정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

이미 나빠진 시력을 좋아지게 하는 방법이 없으나 더 나빠지는 건 막을 수 있다. 가능한 눈이 피로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텔레비전 시청이나 책을 읽은 후에는 눈도 휴식을 취해주는 게 좋다. 멀리 있는 것을 바라본다거나 눈을 지그시 감아 눈의 피로를 덜어주는 것도 방법이다. 엄마 아빠와 함께 고개는 고정한 채 시선만 상하 좌우로 천천히 돌려주는 것을 반복하는 운동 역시 도움이 된다. 또한 컴퓨터나 텔레비전은 멀리 떨어져서 바른 자세로 보고, 화면 높이는 눈높이와 비슷하게 하도록 한다. 책을 볼 때는 책과 눈 간격이 30㎝이상 떨어진 상태에서 보고, 눕거나 엎드리는 자세는 좋지 않다. 조명은 스탠드를 설치하고 방의 전체 조명도 밝게 해준다. 시력에 좋은 당근, 토마토, 미역, 사과, 시금치 등을 꾸준히 먹이는데, 이는 비타민A와 항산화제가 많이 함유돼 있어 시력 뿐 아니라 균형 잡힌 성장 발육에도 도움이 된다.

시력검사 전, 체크리스트
연령에 관계없이 아이가 아래의 증상을 보이며 안과에서 검사를 받아봐야 한다.

□ 눈을 찡그린다.

□ 자주 눈을 비빈다.

□ 물건, 책, TV, 컴퓨터 등에 너무 가까이 다가가서 보거나 눈을 찡그리고 본다.

□ 독서를 하거나 그림을 그리는데

□ 끈기가 없고 싫증을 잘 낸다.

□ 집중력이나 침착성이 떨어진다.

□ 빈번히 두통을 호소한다.

□ 자주 넘어진다.

□ 머리를 한쪽 방향으로 기울이고 물체를 본다.

기획: 박솔잎 기자 | 사진: 추경미 | 모델: 김재원(7세) | 도움말: 박인기(경희의료원 안과 교수), 최재호(누네안과병원 원장)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