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충치 걱정 NO! 유치 관리 설명서

어차피 빠질 이라고 유치 관리를 소홀히 했다가 뒤늦게 후회하는 엄마가 많다. 유치와 충치 상식에 관한 테스트와 단계별 양치 요령 꼼꼼 설명서.

+--------------------------------+
1 본격적인 충치 관리는 영구치가 나면서부터 시작한다 Yes/No
2 원래 유치는 충치가 생기기 쉽다 Yes/No
3 뽀뽀를 통해 충치균이 옮지는 않는다 Yes/No
4 유치에 충치가 생기기 쉬운 시기는 (12개월/ 15개월/ 24개월)이다
5 충치가 잘 생기는 어금니가 나면 본격적으로 양치질을 시작해야 한다 Yes/No
6 치즈는 비스킷보다 충치가 잘 생기지 않는다 Yes/No
7 치약의 성분 중 달콤한 맛을 내려고 넣은 감미료도 충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Yes/No

8 단 음식을 먹더라도 바로 양치질을 하면 괜찮다 Yes/No
+-------------------------------------------------------------+

*정답*
1_No 2_Yes 3_No 4_24개월 5_No 6_Yes 7_No 8_Yes
*결과 보기*
2점 이하_ 치아 건강에 너무 무심하세요. 아이는 물론 온 가족의 치아 건강에 관심을 가지세요.

3~4점_ 보통 수준이에요. 아는 것이 힘! 치아 건강에 관한 지식이나 정보를 모아 충치 예방에 힘쓰세요.

5~7점_ 우수해요! 체크리스트로 새롭게 알게 된 지식도 실천해보세요.
8점 치과 박사네요! 완벽한 치아 건강 상식을 실전까지 이어가세요.


1_ 어차피 새로 날 이라고 생각해 유치에 생긴 충치 치료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유치 아래에는 앞으로 날 영구치가 숨어 있다. 이 영구치가 올바른 위치에 나도록 안내해주는 것이 바로 유치. 따라서 충치로 인해 유치가 빠지게 되면 영구치가 제 위치에 나지 못해 윗니, 아랫니의 맞물림이 나빠지며, 턱이 제대로 발달하지 못해 치열이 나빠지는 경우도 있다. 또한 어릴 때부터 충치가 있었던 아이는 어른이 돼서도 충치가 많다는 것을 명심하자.

2_ 유치는 영구치와 비교하여 치아 표면의 에나멜 층이 얇고, 산성에도 쉽게 녹기 때문에 충치가 잘 생긴다. 유치가 난 뒤 에나멜 층이 타액의 미네랄 성분을 흡수하여 제대로 치아가 성숙되려면 1년 6개월에서 2년 정도 걸린다. 따라서 양치질로 유치를 건강하게 지켜주는 것이 중요하다.

3_ 충치균인 뮤턴스균은 가장 가까이에서 함께 생활하는 엄마의 타액으로부터 옮겨지는 경우가 아주 많다. 때문에 먹을 것을 입으로 전해주거나 같은 숟가락으로 먹이는 것은 금물이다.

4_ 어금니가 나는 생후 19~31개월이 충치가 생길 위험이 가장 높다. 어금니는 표면이 넓고 움푹 파인 부분이 많아 음식 찌꺼기가 쌓이기 쉽고 꼼꼼하게 양치질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또한 이 시기에는 아이가 먹는 음식의 종류도 다양해지는데, 단것을 먹을 기회가 많다 보니 충치가 더욱 잘 생긴다.

5_ 양치하는 습관은 유치가 나자마자 시작하는 것이 좋다. 유치가 타액으로부터 미네랄을 공급받아 성숙되려면 약간 시간이 필요한데, 치아가 더러우면 미네랄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므로 항상 깨끗하게 관리한다.

6_ 간식으로는 입 속을 산성화시키지 않는 것(치즈, 채소), 타액으로 깨끗이 닦이는 것(플레인 요구르트), 섬유질이 많은 것(채소, 과일, 말린 다시마 등) 등을 먹여야 이상적이다. 치아에 나쁜 간식으로는 치아에 오래 붙어 있는 것(캐러멜, 비스킷), 입 안을 산성화 시키는 것(초콜릿), 오랫동안 빨아 먹는 것(쭈쭈바 종류의 아이스크림, 사탕) 등이 있다. 간식을 먹자마자 꼼꼼하게 양치질해주기 어렵다면 치아 건강에 좋은 간식을 골라 먹이는 것도 중요하다.

7_ 아이들이 양치하기 편하도록 어린이 치약에는 미량의 감미료가 들어 있다. 자일리톨 등 감미료는 충치균의 먹이가 되는 산을 전혀 만들지 않거나 생성되는 양이 매우 적다. 따라서 충치를 유발하지 않으므로 안전하다.

8_ 충치의 원인이 당분만은 아니다. 충치균이 활동할 수 있도록 치아가 당분으로 더러워진 시간이 길어야 충치에 걸린다. 아무 때나 빈번하게 간식을 주거나, 당분이 든 음료를 우유병에 담아 줄기차게 마시게 하면 충치에 걸릴 확률이 높은 것. 간식은 식사와 식사 사이에 배가 고프지 않도록 정해진 시간에 주도록 한다. 뱃속을 비운 후에 간식을 먹으면 타액 분비도 많아져 충치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기본편 > 올바른 양치를 위한 첫걸음

Step 1 칫솔 고르기 → 유아용 칫솔을 선택한다
아이의 이를 닦을 때는 칫솔모가 작은 유아용 칫솔을 사용한다. 치발기 형태의 연습용 칫솔은 아이가 스스로 칫솔질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일 뿐 양치질을 제대로 하기는 어렵다. 또한 가제 형태의 양치 티슈는 치아 표면의 당분을 닦아내는 정도로 치아 사이사이까지 꼼꼼히 닦기는 어려우므로 외출용으로 사용하는 게 적당하다.

Step 2 칫솔 잡기 → 펜을 잡듯이 쥔다
펜을 잡듯이 칫솔을 가볍게 쥐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쓸데없이 힘을 들이지 않고 칫솔모의 끝을 세밀하게 움직일 수 있다. 평소 양치질할 때처럼 칫솔을 쥐고 아이의 이를 닦아주다 보면 강한 힘이 들어가 아이가 아파하고, 이에 붙은 음식 찌꺼기는 잘 떨어지지 않는다.

Step 3 힘의 강도 → 적당히 힘을 주어 닦는다
유치는 예민해서 자극에 민감하다. 깨끗하게 닦아주겠다는 생각에 잔뜩 힘을 주어 양치질하다 보면 효과는 떨어지고 아이는 양치질에 거부감을 갖게 된다. 따라서 엄마는 아이의 이를 어느 정도 힘으로 닦아줘야 할지 연습이 필요하다. 힘의 강도를 테스트하기 위해 손톱에 칫솔을 대고 문질러보는 것도 좋다. 칫솔모의 끝부분이 넓게 퍼진다면 힘을 너무 준 것. 이 정도면 칫솔모가 잇몸에 닿았을 때 아이가 아픔을 느끼므로 적당한 강도로 닦도록 주의한다.

Step 4 닦는 방법 → 부들부들 진동하듯 닦아준다
칫솔모의 끝을 살살 움직여 세밀하게 부들부들 진동하듯이 닦아줘야 한다. 치아 사이에 칫솔모를 대고 그 끝이 1mm 폭으로 진동한다고 생각하고 양치질한다. 힘을 주지 않고도 찌꺼기가 깨끗하게 떨어지기 때문에 아이가 아플 일도 없다. 양치질을 할 때 엄마의 다리 사이에 아이를 눕히면 아이의 입 속을 들여다보기 쉬워 닦아주기 한결 수월하다. 처음 양치를 시작할 때부터 누워서 닦는 습관을 기르도록 한다.

부들부들 양치하기
치아 사이에 칫솔모의 끝이 닿도록 칫솔을 기울여 움직인다. 몇 번 연습해보면 방법을 터득할 수 있다. 칫솔모의 끝을 치아에 대고 좌우로 크게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칫솔모의 끝을 대고 미세하게 진동하듯 움직이며 찌꺼기를 닦아낸다.

실전편 > 충치 예방을 위한 양치질

# 위 앞니 표면
1_ 칫솔모의 끝을 치아와 잇몸 사이에 넣는 느낌으로 칫솔을 기울여 댄다.
2_ 엄마는 검지로 아이의 윗입술을 올려 앞니의 표면이 잘 보이게끔 한 뒤 양치질을 한다.

# 위 앞니 안쪽
1_ 앞니의 안쪽과 평행하게 칫솔을 넣고 칫솔모의 끝을 치아와 잇몸 사이의 경계에 갖다 댄다.

2_ 왼손으로 아이의 입을 벌리며 "아~" 하며 입을 벌리게 한 뒤 칫솔을 윗니 안쪽으로 넣는다.

# 아래 앞니 표면
1_ 위 앞니와 마찬가지로 칫솔모의 끝이 치아와 잇몸 사이의 경계에 닿도록 칫솔을 기울여 댄다.

2_ 엄마는 검지로 아이의 아랫입술을 내려 아래 앞니의 안쪽이 잘 보이게 한다. 중지로 아이의 턱을 누르면 안정적으로 양치질을 할 수 있다.

# 아래 앞니 안쪽
1_ 타액이 많이 나오는 부위라 아이가 양치질을 심하게 거부하면 생략해도 된다.
2_ 엄마는 왼손으로 아이의 입술을 벌리고 칫솔을 앞니 안쪽과 평행하게 넣어 칫솔모를 치아와 잇몸의 경계에 눕혀 댄다.

# 어금니 표면
1_ 볼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는 어금니는 아이의 입 안에 검지를 넣어 윗입술을 바짝 들어올려 양치질한다.

2_ 칫솔모의 끝이 어금니와 직각을 이루도록 하고 한 번에 치아 2개를 닦는다.
# 어금니 움푹 파인 곳
1_ 칫솔을 아이의 입 안에 넣어 어금니의 움푹 파인 부분과 칫솔모가 직각을 이루도록 한다.

2_ 움푹 파인 부분이 고루 잘 닦이도록 부들부들 양치질한다.
# 어금니 안쪽
1_ 엄마가 왼손으로 아이의 입을 열고 "아~" 하며 입을 벌리게 한 뒤 칫솔을 어금니 안쪽에 넣는다.

2_ 칫솔모를 치아와 잇몸의 경계에 눕혀 한 번에 치아 2개를 닦는다.


*월령별 양치 요령*

→ 6~13months '앞니 8개가 났어요'
앞니가 나오기 시작하면 양치질을 시작한다. 하지만 이 시기의 아이들은 칫솔을 입에 넣으면 입을 꽉 다물거나 울면서 거부하는 경우도 많다. 앞니가 날 때는 충치의 위험이 높은 위쪽 앞니의 표면을 먼저 닦고 나머지 부분은 양치할 수 있으면 다행이라는 기분으로 가볍게 시작한다. 이때 위쪽 앞니 중간에 있는 소대(윗입술과 잇몸 사이를 잇는 부분)는 매우 민감하므로 칫솔이 닿지 않도록 주의한다.

양치 순서 위 앞니 표면 - > 위 앞니 안쪽 - > 아래 앞니 표면 - > 아래 앞니 안쪽

→ 14~19months "작은 어금니가 났어요"
위아래에 앞니 8개가 난 뒤에는 옆에 있는 송곳니를 건너뛰고 작은 어금니가 나온다. 혼자만 불쑥 나와 있는 작은 어금니는 타액에 잘 씻기므로 움푹 파인 부분만 잘 닦아주면 된다. 충치가 생기기 쉬운 앞니의 표면과 작은 어금니의 움푹 파인 곳을 닦은 다음 여유가 있다면 어금니의 측면도 닦아준다.

양치 순서 위 앞니 표면 - > 위 앞니 안쪽 - > 위·아래 어금니 - > 아래 앞니 표면 - > 아래 앞니 안쪽

→ 24~32months "유치가 다 났어요"
작은 어금니가 난 뒤에 송곳니가 나고, 마지막으로 큰 어금니까지 20개 나면 유치가 모두 자란 것. 이제부터 영구치가 날 때까지 충치가 하나라도 생기면 안 된다. 모든 유치 중 가장 충치가 되기 쉬운 것은 어금니로 찌꺼기가 쌓이기 쉬우니 꼼꼼히 닦아야 한다. 특히 혀가 방해되어 양치질하기 힘든 아래 어금니의 안쪽은 칫솔 끝부분으로 닦아준다.

양치 순서 왼쪽 위 어금니 - > 왼쪽 아래 어금니 - > 오른쪽 아래 어금니 - > 오른쪽 위 어금니 - > 위 앞니 표면 - > 위 앞니 안쪽 - > 아래 앞니 표면 - > 아래 앞니 안쪽

출처: 베스트베이비
진행 이명희 기자
사진 이성우
도움말 김형주(미소플란트치과 원장)
일러스트 박현주
의상협찬 빠자빠(02-516-5611), 퍼스트원(02-547-0807) 소품협찬 누크(02-708-8414), 오랄비(080-920-6000), 청담CDC어린이치과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