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만 5세 전에 치료해야 할 소아 약시




빛을 통해 세상을 인지하는 눈, 그런데 소중한 우리 아이의 눈이 소홀하게 관리되고 있지는 않나요? 약시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을 경우, 자칫 소아 약시를 놓치는 수가 있습니다. 실제로 소아 약시환자의 50% 이상이 만 5세 이전에 진단을 받지 못해 이상적진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부모님의 관찰과 보살핌이 필요한 때입니다.

유, 소아기에 시력 발달 부진이 부르는 소아 약시
약시란 유 소아기에 정상적인 시력발달이 이루어지지 않아 안경 및 콘택트렌즈로 시력을 교정 해도 교정시력이 0.9에 미치지 못하는 질환입니다. 발생빈도는 어린이 100명 당 2~4명 정도로 높은 편이며 보통 양쪽 눈 보다는 한쪽 눈의 시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조기 발견 및 치료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약 5세 전후에 시력 및 굴절 검사를 받아 최대 교정시력을 알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결과에 따라서 추가적인 검사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약시의 3가지 주요 원인
1. 사시: 약시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어려서부터 사시가 있을 때, 물체가 두 개로 보임에 따라 사시 증상이 있는 눈으로는 보지 않고 정상 눈으로만 보려 하기 때문에 약시가 생기게 됩니다.

2. 굴절 이상(근시-원시-난시 등): 양쪽 눈 사이의 굴절률이 서로 다를 경우, 상태가 나쁘지 않은 눈 쪽으로 보려 하기 때문에 다른 눈에 약시가 생깁니다. 외관상 두 눈의 차이를 알아내기란 쉽지 않으므로 정밀 시력 검사를 시행해야 합니다.

3. 눈의 혼탁: 백내장처럼 눈 안의 구조에 혼탁이 있는 경우는 두 눈이 고르게 자극 받지 못해 약시가 생기기도 합니다.

만 5세 이전에 교정해야 할 소아 약시 치료법
어린이의 시각세포는 보통 만 5세를 전후해 성인과 거의 비슷한 수준에 이르기 때문에 이 시기를 넘기면 치료에 어려움이 따릅니다. 그러므로 아이가 시력장애를 호소하지는 않는지 관심을 갖고 관찰해야 합니다.

이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먼저 약시의 정도가 덜한 쪽을 안대로 가려줍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약시의 정도가 심한 쪽으로만 볼 수 있도록 하여 자극을 받아 시력 발달의 기회를 갖도록 합니다. 이 가림 치료법으로 효과를 보게 된다 할지라도 이후 양쪽 눈으로 보게 하면 약시가 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수개월 동안 하루에 몇 시간 정도는 약시가 있는 쪽의 눈을 가려주도록 합니다.

눈을 가리는 것에 대해 거부반응을 보일 수 있으므로 부모의 적극적인 노력이 있어야 가림 치료법이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치료의 성공 여부는 약시의 정도와 치료가 시작된 때의 아이의 나이뿐 아니라 부모님의 관심에 달려 있습니다.

소아 약시를 치료할 때의 주의사항
보다 효과적인 약시치료를 위해 눈을 많이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약시 재발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시력회복 후에도 지속적인 관찰을 요하며, 대개의 경우 근시, 난시, 원시 등의 굴절이상이 있으므로 적어도 6개월에 한번 정도로 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