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사춘기 우리아이 첫 산부인과 검진받기



따라서 부모가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것이 중요하다. 미성년 여자 아이들이 많이 걸리는 산부인과 질환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또 어떤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야 할까. 엄마가 챙기는 우리 아이 성(性) 건강.

미성년 여자 아이들이 걸리기 쉬운 산부인과 질환
1. 무월경

초경이 시작된 후 규칙적으로 월경을 잘 하면 사춘기가 이상 없이 지나간다고 볼 수 있다. 이 시기는 월경 장애가 잘 발생하는 시기로 아이의 월경 주기나 몸 상태에 대해 세밀한 관찰이 필요한 시기이기도 하다. 특히 월경 장애는 생식기관을 포함한 다른 기관에 이상이 있음을 암시하는 첫 신호가 되며 성인이 된 후의 생식 능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무월경 진단법

*유방과 음모 등 2차 성징이 발현됐으나 16세까지 월경이 없는 경우
*2차 성징의 발현 없이 13세까지 초경을 하지 않는 경우
*초경 후 6개월간 월경을 하지 않는 경우
이러한 경우엔 일단 병원을 방문해 진찰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환자들 중에는 체질적으로 초경이 늦는 경우도 있지만 염색체 이상이나 생식기의 선천적 기형, 다낭성난소증후군 등 다양한 원인이 있기 때문이다. 염색체 이상인 경우는 또래보다 키가 작을 수 있는데 적절한 시기에 빨리 치료를 시작하면 발육 장애를 예방할 수 있다.

2. 성조숙증

성조숙증이란 만 7세 이전에 유방이 발달하거나 음모가 나는 등의 2차 성징을 보이는 경우로 90%가 여아에게서 발생하며 남아의 경우 고환이 발달하는 증상을 보인다. 성조숙증은 여성호르몬에 조기에 노출돼 생기는 것으로 가장 큰 문제는 성장판이 닫혀 키가 자라지 않는 것이다. 때문에 빨리 발견해 가능한 조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난소종양이나 부신종양, 피임제나 에스트로겐 연고와 같은 외부 호르몬에 노출되는 경우에도 성조숙증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이러한 경우 산부인과에서 정밀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3. 비정상 자궁 출혈

사춘기에 비교적 흔히 볼 수 있는 질환으로 혈액응고 장애, 자궁이나 난소 등 생식기관 내의 이상, 외상 등 다양한 원인이 있기 때문에 여러 가지 검사를 통해 감별이 가능하다. 대개의 경우 무배란과 연관되어 나타나는데 이는 미성년들의 생식체계가 아직 완전히 성숙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 희발월경 월경 간격이 35일 이상의 불규칙한 월경
* 빈발월경 월경 간격이 21일 이하의 규칙 혹은 불규칙한 월경
* 월경과다 간격은 규칙적이나 출혈이 과다하고 기간이 긴 월경
* 부정자궁출혈 불규칙한 간격으로 일어나는 과다한 양의 기간이 긴 월경
* 월경간출혈 규칙적인 월경 주기 사이에 오며 양이 많지 않은 월경
* 월경간점혈 정상 월경 2~3일 전에 있는 작은 출혈
출혈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경우는 괜찮지만 빈혈이 생길 정도로 심한 경우에는 건강을 해치거나 학업에도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호르몬 요법을 통한 치료가 필요하다.

4. 생리통

보고에 따르면 사춘기 여성의 52%가 생리통을 느끼며 그중 10%는 매달 1~3일 동안 아무 일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무력감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리통은 보통 월경이 시작되기 전 혹은 수 시간 내에 발생하며 기간은 1~2일간 지속된다. 72시간을 경과하는 경우는 드물다. 생리통이 심한 경우 자궁근종, 난소종양, 자궁내막증 등을 의심할 수 있다. 무턱대고 참지 말고 병원을 찾아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하다.

5. 질 내 감염, 외음부 질염

성인과 달리 소아나 사춘기 여성의 경우 질 내부가 튼튼하지 않고 면역력이 약해 외음부나 질 내 감염이 쉽다. 가장 흔한 원인은 비위생적 관리와 질 내 이물질 등을 들 수 있다. 어린이들은 대변을 본 후 항문에서 음부 쪽으로 닦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 변이 외음부에 묻기 쉬워 세균 오염의 가능성이 있다. 여자의 질은 요도와 항문 가까이에 있으므로 특히 청결이 요구되며 용변을 본 후 항상 음부 쪽에서 항문 쪽으로 닦도록 엄마가 지도해야 한다. 목욕시 거친 비누를 사용한다거나 몸에 착 달라붙어 땀 흡수가 잘되지 않는 하의를 입어도 외음부에 염증이 생길 수 있다. 드물게 홍역이나 수두, 감기와 같은 호흡기 감염이 있을 때 질 내 감염이 동반되기도 한다.

미성년도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이 필요한가요?

초경이 시작된 후 생리 불순이나 생리통을 경험하는 경우 1년에 한 번 정도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성 경험이 있는 경우도 마찬가지구요. 최근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인간유두종바이러스(HPV)에 대한 예방 백신이 개발됐습니다. 아직 성 경험이 없는 사춘기 여성이라면 자궁경부암 예방 차원에서 접종하는 것이 좋습니다.

엄마들이 유심히 봐야 할 부분

*아이들 속옷에 묻은 질 분비물을 관찰하자. 분비물이 갈색이나 녹색을 띠는 경우, 피가 묻거나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경우는 질염이나 외음부 질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생리 주기가 규칙적인지 불규칙적인지, 양이 적은지 많은지, 생리통이나 생리 전 증후군이 있는지 아이의 생리 양상을 관찰하자. 아이의 생리 주기 정도는 기본적으로 외워두고 생리통은 얼마나 심한지 생리 전에 어지럽거나 속이 메스꺼운 증상은 없는지 등 아이와의 대화도 중요하다.

* 유방과 음모의 발현 등 아이의 2차 성징을 관찰하자. 아이 몸에 변화가 생긴 시기와 발현 과정을 살펴보며 아이에게 세밀한 관심을 갖는 것이 좋다.

* 질 내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땀 흡수와 통풍이 잘되는 속옷이 좋다.
■ 글 / 노정연 기자 ■일러스트 / 정세은 ■도움말 / 송인옥(제일병원 미혼여성클리닉 교수)


[레이디경향]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