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월령별 치아 관리의 정석

입속 청결이 중요해요

젖니가 처음으로 나는 시기. 생후 6개월을 전후로 아랫니 2개가 올라오면 본격적인 젖니 관리가 필요하다. 그 이전에는 잇몸이 가려워서 물건을 입에 넣고 오물거리기도 한다. 이때 손가락을 이용해서 마사지를 자주 해주면 혈액순환에도 좋고 잇몸을 튼튼하게 해주어 젖니가 나오기 쉽다. 갓 나오기 시작한 젓니를 닦을 때는 가제나 핑거 실리콘 칫솔로 가볍게 닦아주는데, 치아뿐만 아니라 혀나 볼 안쪽의 점막까지 골고루 닦아준다. 이 시기에는 치약을 쓰지 않고 물이나 유아 전용 세정제만으로 세정할 수 있다. 우유를 먹인 후에는 반드시 입안 전체를 깨끗이 닦아줘야 한다.


▶ Check Point
젖니가 생기기 전이다. 젖을 먹인 후에는 항상 가제로 잇몸과 혀를 자주 닦으면서 잇몸 마사지를 해주면 좋다. 치아 발육기를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게 하여 가려운 잇몸을 시원하게 해준다.
빠른 경우는 6개월, 아주 늦은 경우 돌이 지나서야 이가 나기 시작한다. 이때부터 핑거실리콘 칫솔로 이를 닦아주는데, 치아의 보이는 면만이 아닌 입 천장 쪽, 즉 치아의 뒷면도 잘 닦아준다. 이때부터는 우유 찌꺼기로 인한 우식증에 걸릴 염려가 있기 때문에 가능한 한 밤중 수유는 끊는 것이 좋다.


▶ Care Point


이가 나오기 전

손가락으로 잇몸을 마사지한다 손가락에 깨끗한 물을 묻힌 후 입안 곳곳을 문지르면서 이가 나올 부위를 세심하게 눌러준다.
손가락에 가제를 감싼 후 혀를 닦는다 손가락에 가제를 감싼 뒤 아기의 혀를 앞부분부터 살살 닦는다. 너무 깊숙이 손가락을 넣으면 아이가 헛구역질을 할 수 있으므로 입 밖으로 내미는 정도까지만 닦는다.
세정액을 묻혀 잇몸을 닦는다 가제를 감싼 손가락에 세정액을 조금 묻혀 잇몸을 살살 닦는다. 가제에 물과 식염수를 묻혀 닦다가 점차 핑거 실리콘 칫솔을 이용해본다.

젖니가 나왔을 때
핑거 실리콘 칫솔로 구석구석 닦는다 세정제를 묻힌 핑거 실리콘 칫솔로 앞니 아래쪽과 위쪽을 차례로 닦은 다음 안쪽에도 솔을 넣어 살살 닦는다. 다 닦은 후에는 세정액이 남아 있지 않도록 물에 젖은 가제로 한 번 닦아낸다.


칫솔 사용을 습관화해요

생후 17개월을 전후로 어금니가 나기 시작하면 서서히 부드러운 유아용 칫솔을 사용해도 좋다. 길이가 짧은 칫솔과 함께 가제를 사용하면 훨씬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다. 이 시기에는 아이의 활동량이 많아져 이를 닦거나 충치를 발견하는 일이 쉽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 아이 혼자서 양치할 수 있는 생후 24개월 전후로 불소가 함유된 유아용 치약을 사용한다. 이를 닦을 때는 이의 안쪽, 혀, 잇몸, 볼 안쪽의 점막도 골고루 닦는다. 점차 양치질에 관심을 가지는 시기이므로 흥미를 느끼게 하는 것이 중요한데, 재미있는 놀이로 인식할 수 있게 엄마가 먼저 시범을 보이고 아이가 따라 하게 한다. 아이 혼자서 칫솔질을 한 다음에는 엄마가 반드시 어금니까지 닦아준다.


▶ Check Point

안쪽으로 작은 어금니가 나면서 씹는 힘이 제법 생겨 단단한 음식도 잘 먹는다. 어금니가 생기면 좀 더 세심하게 닦아야 한다. 아이 전용 치약을 이용해 닦은 다음 입안에 남아 있는 것은 가제로 닦아낸다.
두 돌을 전후로 젖니가 어느 정도 나는데, 이때부터는 위생 관리에 철저히 신경 써야 한다. 식사 후에 반드시 이를 닦아야 한다는 것을 알려주고 젖병을 사용하거나 모유를 물고 잠드는 습관이 있다면 하루빨리 고쳐야 한다.


▶ Care Point

1. 어금니 바깥쪽 어금니의 바깥 면은 잇몸에서 치아가 난 방향으로 닦는다. 칫솔을 쥔 손목을 돌리며 닦는다.
2. 어금니 안쪽 어금니의 안쪽 면은 잇몸에서 치아가 난 방향으로 손목을 돌리며 닦는다.
3. 앞니의 안쪽 앞니의 안쪽 면은 칫솔을 세워서 안쪽에서 바깥쪽을 향해 큰 원을 그리듯 닦아준다.
4. 앞니의 바깥쪽 앞니의 겉면은 잇몸에서 치아가 난 방향으로 돌리며 닦는다.
5. 앞니 위아래 윗니는 위아래로 닦고, 아랫니는 아래에서 위로 각 부위마다 같은 동작으로 닦아낸다.
6. 어금니의 씹는 면 음식물 씹은 면은 앞뒤로 왕복운동을 하면서 각 부위마다 10번 정도씩 닦아낸다.


하루에 네 번 이 닦는 습관을 들여요

생후 30개월이 지나면 20개의 젖니가 모두 나오기 때문에 이때부터 본격적인 충치 관리를 해야 한다. 아이가 혼자 칫솔질을 할 정도가 되었어도 대부분 칫솔을 잘 다루지 못하고 장난치다가 끝내므로 일단 아이 스스로 닦게 한 뒤 마지막에 엄마가 한 번 더 구석구석 닦아준다. 엄마가 이를 닦아줄 때는 아이 뒤에서 감싸 안고 거울을 보며 닦는 게 가장 효과적이다. 이 닦는 습관을 몸에 배도록 하고 양치질하는 법을 정확히 알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는 하루에 아침·점심·저녁 식사 후, 그리고 잠자리에 들기 전에 한 번, 총 4회에 걸쳐 이를 닦는 습관을 들인다.


▶ Check Point

혼자서 칫솔질을 한다면 치약을 짜고 입 안을 헹구는 것도 제법 할 줄 안다. 이를 닦을 때는 어금니 안쪽까지 깨끗이 닦아야 한다는 것을 알려준다.
이 시기부터 충치 관리는 필수. 충치가 생기지 않도록 식생활 관리를 잘하고 아침·점심·저녁 식사 후 그리고 잠자기 전에 한 번씩 꼭 닦아 규칙적으로 양치하는 습관을 몸에 배게 한다.


▶ Care Point


아이의 칫솔 · 치약 고르기

칫솔 머리는 작고 둥근 것을 고른다 치아 2개 정도 크기의 칫솔 머리면 적당하다. 그 정도 크기면 어금니 안쪽이나 닿기 어려운 부위까지 깨끗하게 닦을 수 있다. 칫솔 끝은 둥글게 마무리된 것이 치아와 잇몸을 보호할 수 있어서 좋다.
칫솔모는 부드러운 것이 좋다 잇몸에 손상을 주지 않으며 계속된 칫솔질에 의해 치아 표면이 닳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부드러운 칫솔모로 된 칫솔이 좋다. 그러나 지나치게 부드러운 칫솔모는 양치질 효과가 떨어지므로 손가락으로 만졌을 때 미세하게 거친 느낌이 있는 정도가 적당하다.
아이가 잡기 편해야 한다 미끄러지지 않도록 고무 처리된 것이 효과적. 칫솔 뒷부분에는 손잡이 고무가, 앞쪽에는 엄지손가락을 놓는 위치에 고무가 있어 칫솔을 올바르게 잡는 습관을 길러줄 수 있다.
치약은 불소 성분이 함유된 것을 고른다 치아를 단단하게 해주고, 충치 유발 세균의 성장을 억제하는 등 효과가 있는 불소 성분이 함유된 어린이 치약이 제격. 충치 예방에 좋은 자일리톨 성분까지 함유되어 있으면 더욱 좋다.

 

| 진행 : 지은경 | 사진 : 이성우, 김경리 | 도움말 : 박윤정(CDC 어린이치과 원장) |
| 자료제공 : 베스트베이비 | www.ibestbaby.co.kr |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