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무서워하지 말자! 열성경련

아이가 갑자기 열이 나면서 온몸이 빳빳하게 경직되고 팔다리를 떤다면? 아이 몸에 큰 이상이 생긴 것 같아 두렵고 당황스러워 우왕좌왕하기 쉽다. 이는 전형적인 '열성경련'의 증상으로, 아이들 중 3~4%가 경험할 정도로 흔하다. 열성경련은 생후 6개월~5세 아이가 뇌의 다른 문제없이 열과 동반된 경기를 일으키는 증상이다.

 

열이 오르는 원인의 70%가 감기이며, 열성경련에 대한 가족력이 있는 아이에게서 자주 나타난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 열성경련은 반드시 '열'을 동반하는 특징이 있다. 열이 38~38.5℃까지 오르면서 갑자기 눈동자가 고정되거나 한쪽으로 쏠리고 온몸이 뻣뻣하게 경직되며 팔다리를 떠는 양상을 보이는데, 짧게는 1~2분에서 15분까지 계속된다. 특히 생후 18~22개월 사이에 가장 많이 나타나며, 여아보다 남아에게 더 흔하다. 대부분 경련 후 깊은 잠에 빠져 곤히 자기 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엄마들이 걱정하는 것처럼 열성경련으로 인한 뇌손상이나 정신지체 등은 없고 아이 건강에도 큰 이상이 없다. 하지만 경련이 15분 이상 지속되거나 몸 전체가 아닌 일부에서만 발작을 보이고, 하루 1회 이상 나타나는 경우라면 바로 응급실에 데려가야 한다.

경련과 경기는 엄밀히 다르다. 경기는 쉬운 말로 '놀라는 것'인데 정상적인 신경반응이다. 어린아이일수록 더 잘 놀라는데 이는 아이들의 신경이 제대로 발달하지 않았기 때문. 신생아를 건드리거나 옆에서 큰 소리를 내면 놀라며 갑자기 양팔을 뻗었다 다시 오므리는 것, 6개월 미만의 아기들이 아래턱을 가볍게 떨거나 손과 발을 뻗으면서 떠는 경우에 살짝 잡아주면 떨림이 멈추는데 이 또한 일반적인 '경기'의 증상이다. 반면에 경련은 몸의 부분 또는 전체에 일어난다. 팔다리가 뻣뻣해지고 잡아줘도 멈추지 않을 만큼 떨림이 크며, 눈동자가 고정되거나 한쪽으로 돌아간다. 그렇다면 열성경련이 증상이 비슷한 '간질'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을까? 기본적으로 간질을 앓는 사람이 열이 나면 경련이 나타날 위험이 높지만 열성경련이 간질로 발전되지는 않는다.

아이가 갑자기 열성경련을 일으켰다면?

무엇보다 부모가 당황하지 않아야 한다. 다치지 않도록 편안한 자세로 눕힌 다음 옷을 헐겁게 해주고 옆에서 지켜본다. 음식을 먹다가 경련을 일으키기 시작했다면 입안에 든 음식을 빼내어 기도가 막히지 않도록 한다. 이때 아이가 손발을 떤다고 꽉 잡거나 주무르는 것은 오히려 자극이 될 수 있으므로 피할 것. 물이나 기응환 등을 먹이는 것도 절대 금물이다.

경련을 보였다면 적절히 처치하고 열이 빨리 내리도록 돌보면서 감기나 장염 등 열의 원인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우선이다. 생후 9개월 이전 아이가 열성경련을 보인 경우나 복합 열성경련인 경우, 부모형제 중 간질 환자가 있는 경우 등에는 전문의가 항경련제를 투여하기도 한다. 만약 아이가 열이 나지 않는 상태로 경련을 일으켰다면 반드시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을 것. 열성경련이 확실하지 않거나 다른 질환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예방접종을 미루기도 하지만 열성경련이 확실하다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

 

 

기획:한보미 기자 | 사진:추경미 | 도움말:손용규(방배GF소아청소년과 원장) | 참고도서: < 우리 아이 주치의 소아과 구조대 > (21세기북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