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출산 후가 더 괴롭다, 산후우울증으로 10명 중 3명 자살충동

기혼여성의 10명 중 3명 이상인 33.7%가 산후우울증으로 인한 자살충동을 느꼈으며, 2%는 자살시도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보건협회가 분만 경험이 있는 전국의 20대~40대 기혼여성 1,309명을 대상으로 11월 10일부터 15일까지 6일간 모바일로 진행한 저출산 인식 설문조사(2015년도 제4차)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분만한 여성 10명 중 9명(90.5%)이 ‘산후우울감을 느낀다’고 응답했으며, 산후우울감을 느끼는 기간은 1~3개월이 28.2%, 1~2주 이내가 22.3%로 나타났다.

 

 

산후우울증의 원인으로는 ‘아이 양육이 어려워서(42%)’, ‘남편의 늦은 귀가와 무관심(28.9%)’, ‘매일 집에만 생활해 답답해서(20.3%)’ 순으로 조사됐다.

 

산후우울증의 증상으로는 31.1%가 ‘쉽게 짜증 내고 화를 냄’, 26.4%가 ‘우울하거나 슬퍼 자주 눈물을 보임’, 25.2%가 ‘의욕상실’ 순으로 답했으며, 산후우울증으로 아이에 대한 태도변화로는 50.3%가 ‘아이를 거칠게 다루거나 때린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11.8%가 ‘아이에게 욕을 한 적이 있다’, 4.1%가 ‘모유나 분유, 음식물을 주지 않은 적이 있다’ 순으로 응답했다.

산후우울증 극복을 위한 노력에 대해서는 44.0%가 ‘남편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육아 가사분담’이라 답했으며, 43%가 ‘맛있는 것을 먹거나 친구를 만남’을, 10.9%가 ‘운동, 산책’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문가 상담 및 병원방문은 2.1%에 불과했다.

 

그 밖에 산후우울증 극복을 위해 우선하여 필요한 지원으로 ‘남편 및 가족 도움이 필요’가 76.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인구보건협회 손숙미 회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산후우울증은 산모는 물론 아이의 건강을 해칠 수도 있으며, 심지어 산모가 자살충동을 느끼는 등 그 심각성이 대두하고 있다”며, “산후우울증 극복을 위해 일과 가정의 양립 실천을 통한 남편의 육아 참여와 가사분담 등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 설문조사 결과 인포그래픽 (출처: 인구보건협회)

 

 

산후우울증은 대개 산후 4주를 전후로 발병하지만 드물게는 출산 후 수 일 이내 혹은 수개월 후에도 발생할 수 있다. 대개 발병 3~6개월 후면 증상들이 호전되나 치료 받지 않을 경우 증상이 악화되어 1년 넘게 지속되기도 한다. 방치할 경우 산모자신은 물론, 유아의 발달과 가족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산후우울증의 치료로는 무엇보다 산모에 대한 가족의 지지와 관심, 도움이 중요하며 특히 배우자가 치료과정에 관심을 갖고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선 전문가와 상담을 통한 정확한 평가와 추후 치료계획이 필요하며, 특히 증상이 심하거나 만성적일 때, 과거 우울증의 과거력이 있을 때 항우울제를 복용함으로써 증상의 호전 및 감소에 많은 도움이 된다. 증상 호전 후 재발을 예방하기 위해 수개월간 치료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심한 우울증, 만성적인 정신사회적 문제, 약물치료에 대한 반응이 불충분할 때, 성격상의 문제가 동반된 경우 개인정신치료, 부부치료, 가족치료, 집단정신치료 등이 필요할 수 있으며, 증상 악화되면 입원치료를 하는 것이 도움된다.

 

▲ 산후 우울증 자가진단 체크 리스트

 

□ 작은 일에도 쉽게 마음이 동요된다.
□ 사람을 만나거나 함께 어울리는 일이 부담스럽다.
□ 모든 일에 관심이 없고 의욕이 떨어진다.
□ 즐거운 일을 권유 받더라도 기분이 나지 않고, 거절하는 경우가 많다.
□ 원인을 알 수 없이 어딘지 모르게 몸의 상태가 좋지 않다.
□ 사소한 일에도 울적해지거나 슬퍼지고 눈물이 난다.
□ 주변에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이 없는 것 같고 언제나 우울하다.
□ 쉽게 기분이 좋거나 나쁘거나 하며 안정되지 않는다.
□ 원인을 알 수 없는 막연한 불안감에 항상 초조하다.
□ 마음 상하는 일이 계속 생기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 끙끙 앓게 된다.

 

결과) 해당 항목수에 따른 산후우울증 자가진단 결과
- 0~2개 = 대부분의 산모가 경험하는 것으로 곧 원래 상태로 돌아가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정도입니다.
- 3~5개 = 매일매일 초조한 상태를 자주 느낄 수 있습니다. 너무 진지하게 고민하지 말고 음악을 듣거나 전화로 친구들과 이야기하면서 적극적으로 기분 전환을 합니다.
- 6개 이상 = 육아에 자신이 없고 언제나 불안을 느끼고 있을 수 있습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상담이 필요해 보입니다.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