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로타바이러스 감염 증가, '구토, 설사' 증상 주의해야

질병관리본부가 최근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의 신고 건수가 지난해 말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 환자는 2017년 52주 102명이던 것이 2018년 4주 158명으로 증가했으며, 환자의 77.2%는 0~6세 유·소아들이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로타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했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주로 겨울철에서 봄철까지 발생하며,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1~3일(잠복기) 안에 구토, 발열, 수양성 설사 등의 증상이 4~6일 정도 나타난다.

2017년 장관감염증 집단 발생 역학조사 결과, 유행 사례 중 68%(13/19건)가 산후조리원 및 신생아실에서 발생하여, 집단생활을 하는 유·소아에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수칙

비누로 손 씻기
비누로 손 씻기

1. 올바른 손 씻기
-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 씻기
- 외출 후, 식사 전, 배변 후, 조리 전, 기저귀 간 후, 설사 증상자를 간호한 후 등

2. 안전한 식생활 지키기
- 끓인 물 마시기
- 음식물은 반드시 익혀서 먹기
- 집단시설에서 액체 분유 사용 권장

3. 환자와 접촉 제한

4. 환자의 구토물, 접촉환경, 사용한 물건 등에 대한 염소 소독하기
- 환자가 있었던 장소: 세제 등으로 더러워진 곳을 닦은 후 소독액(염소 2%)을 뿌린 후 1분 후에 물로 씻어냄
- 화장실: 소독액(염소 2%)을 종이타월 등으로 묻혀 닦고 1분 후에 물(깨끗한 물걸레)로 닦아냄
- 옷, 침구 등: 더러워진 곳을 닦고 염소 0.5% 소독액에 30분 정도 담근 후 세탁
- 구토물, 분변: 소독액(염소 2%)을 이용하여 키친타월, 걸레 등으로 닦아내면서 제거한 후 쓰레기봉투에 넣고 소독액을 뿌린 다음 버림
- 염소 2% 소독액 만들기: 빈 생수통 500mL에 염소계 표백제(4%)로 반을 채우고 나머지 반은 물로 채워 뚜껑을 닫아 잘 흔들어 섞는다.
- 염소 0.5% 소독액 만들기: 빈 생수통 500mL에 종이컵 1/3 양의 염소계 표백제(4%)를 넣고, 나머지는 물로 채워 뚜껑을 닫아 잘 흔들어 섞는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의 치료제는 없으며, 심한 구토와 설사로 인한 탈수 상태가 되지 않도록, 경구 또는 정맥을 통해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주는 등 대증치료를 해야 한다. 어른도 감염될 수 있지만, 대개 무증상이 많고, 설사가 동반될 수 있다. 노인요양시설에서 로타바이러스 집단감염사례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