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영유아 수족구병 유행...예방법은 없을까?

수족구병은 말 그대로 손과 발, 입안에 수포가 생기는 질환이다.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집단생활을 하는 아이들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베이비뉴스 칼럼니스트 정옥예

 

만 6세 미만 영유아 아이들 사이에서 수족구병이 유행하고 있다. 수족구병은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에서 집단생활을 아이들은 특별히 주의를 해야 한다.

 

지난 1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수족구병의사환자 발생분율은 최근 일주일 사이 1,000명 가운데 4.9명에서 8명으로 급격하고 증가하고 있다. 특히 수족구병의사환자 중 만 6세 미만의 영유아는 무려 85.5%에 해당하는 실정이다. 실제 지난 11일과 12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시립 파장어린이집에서 원아 4명이 수족구병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수족구병은 사람의 대변 또는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감염되곤 하는데 대부분 가벼운 감기증상으로 끝나지만 심하면 무균성 수막염이나 뇌염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면역체계가 아직 발달하지 않은 신생아(생후 2주 이내)가 수족구병에 걸리면 사망할 수도 있으니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수족구병에 걸리면 말 그대로 손과 발, 그리고 입안에 수포성 병변이 생긴다. 아이의 손과 발, 입안에 평소에 없던 물집이 생겼다면 수족구병 발병을 의심해 봐야 한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는 수족구병으로 의심되는 영유아가 발견되면 즉시 다른 아등과 격리 조치하고, 바로 진료를 받도록 조치해야 한다. 가정에서도 자녀가 수족구병이 의심된다면 바로 진료를 받고 타인과 접촉을 최소화시켜야 한다.

 

현재까지 예방접종 백신이 없는 수족구병의 예방을 위해서는 올바른 손 씻기를 생활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부모는 아이와의 외출 전후, 배변 후, 식사 전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소아과나 신생아실 및 산후조리원, 유치원, 어린이집 종사자도 아이 기저귀 교체 전후에 철저히 손씻기를 해야 한다. 집에서든 어린이집, 유치원에서든 아이들 장난감, 놀이기구, 집기 등은 정기적으로 소독해야 한다.

 

영유아에게 수족구병에 걸리면 아이들이 입안의 물집 때문에 음식 먹기를 거부할 수가 있다. 이에 따라 탈수 증세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분 섭취를 적당히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딱딱한 음식보다는 부드러운 음식을, 더운 음식보다는 찬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수족구병이 발병하면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 보내지 않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지 않도록 해야한다. 이 경우 맞벌이 부부들은 큰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 정부와 지자체에서 운영하고 있는 아이돌보미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자세한 사항은 건강가족지원센터 또는 아이돌보미 홈페이지(http://www.idolbom.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