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신생아 이상증세 : 신생아 황달&영아산통

59_01
신생아 황달
피부와 눈의 결막이 노란색을 띤다
황달은 피부와 눈의 공막이 노래지는 현상을 말한다. 특히 신생아의 상당수가 황달에 걸리므로 ‘신생아 황달’이라고 불린다. 원인은 신생아는 아직 간 기능이 미숙해 혈액 속의 노란색 담즙 색소인 빌리루빈이 제대로 처리되지 못하고 축적되어 피부가 노란색을 띠는 것이다.
심해지기 전에 병원 치료한다
모유를 먹여 생기는 ‘모유 황달’의 경우, 모유 수유를 중단하지 않으면 황달이 오래가는 것이 특징이다. 모유에는 황달을 지속시키는 요소가 많이 들어 있으므로 황달에 걸리면 2∼3일 정도 모유를 중단했다가 증세가 괜찮아지면 다시 먹인다. 모유를 계속 먹이더라도 합병증이 생기지 않으므로 완전히 끊지 않도록. 황달은 일주일 후에는 사라지는 것이 보통이지만, 심해지면 뇌에 손상을 입는 등 심각한 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빨리 치료 받는 것이 원칙이다. 생리적 황달이나 모유 황달 이외에는 간염이나 담즙관 폐색 또는 기형, 특정 형태의 빈혈증 등으로 인해 황달에 걸릴 수 있다. 태어난 지 24시간 안에 심한 황달 증세를 보이거나, 생후 1주 후에도 계속 심해지는 경우, 2주가 지나도 낫지 않는 경우에는 의사의 진찰을 받고 빨리 치료 받는다.
영아산통
일정한 시간마다 자지러지게 울어댄다
영아산통은 3개월 ‘콜릭’이라고 불릴 정도로 생후 1~2주에서부터 3개월 사이의 신생아에게 주로 나타난다. 얼굴이 까맣게 되고 숨이 넘어갈 듯 울어대며 일정한 시간마다 울거나 울음이 몇 시간씩 가는 것이 특징이다. 배가 고프거나 젖을 너무 많이 먹였을 때, 피곤할 때, 공기를 너무 많이 들이마셨을 때, 주위 환경이 소란스러울 때 배앓이를 하곤 한다.
최대한 편안하게 해준다
영아산통은 4개월 정도가 되면 저절로 없어지므로 걱정할 필요는 없다. 최대한 아기를 편안하게 해주어야 하는데, 울면 안아주거나 조금씩 흔들어주며 달랜다. 수유하기 전이나 수유 중에 트림을 시키고 따뜻한 물을 주며, 조용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만들어준다. 모유를 먹이는 경우 엄마가 먹는 음식에 문제가 있을 수 있으므로 너무 달거나 짜고 카페인이 들어 있는 음식은 피한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