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똥색으로 살펴보는 아이 건강

소화 기능이 미숙한 어린 아기는 하루에도 몇번씩 대변을 본다. 특히 돌이 안 된 아기의 대변은 색이나 모양이 제각각인데, 모유 또는 분유를 먹느냐에 따라서도 아이의 변 상태가 달라진다.


> 녹색

모유를 먹는 아이의 대변이 녹색을 띠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엄마가 평소에 먹던 음식과 다른 음식을 먹었을 때다. 다른 증상이 없고 컨디션이 좋다면 특별히 걱정할 필요는 없다. 모유를 먹는 아이가 젖을 충분히 빨지 않아 전유만 먹게 되면 전유의 유당이 장운동을 빠르게 해 녹변을 보이기도 한다. 분유를 먹는 아이에게 녹변이 나타났다면 다른 분유로 바꿔 먹이면 된다.

> 짙은 갈색

이유식을 시작하면 아이의 변은 어두운 갈색이 된다. 냄새가 심하며 형태가 되직해지는데 죽 같은 형태다. 이유식 초기에는 소화력이 미숙해 먹은 음식이 대변에서 그대로 보이기도 하는데 점차 성장하면서 소화력이 향상되면 나아진다.

> 흰색

아이의 대변에 쓸개즙이 거의 포함되지 않았을 때 흰색 대변을 본다. 대변에 쓸개즙이 없다는 건 쓸개관이 막혔다는 걸 의미하기도 하므로 병원에서 진찰을 받아봐야 한다. 간혹 우유를 처음 마셨을 때 제대로 소화하지 못해 흰색 대변을 누기도 하며, 장염에 걸린 뒤 지방이 많이 포함된 음식을 먹고 충분히 소화되지 않은 경우에도 흰색을 띤 변을 볼 수 있다.

> 갈색

분유를 먹는 아이의 대변은 갈색에 가까운 노란색으로, 모유를 먹는 아이에 비하면 치약과 비슷한 점도로 되직하다.

> 붉은색

항문과 가까운 하부 위장관에서 출혈이 발생한 경우 붉은 변을 보기도 한다. 대변의 양상에 따라 붉은 변을 보는 원인은 다양하다. 정상적인 대변 형태에 약간 붉은빛을 띤다면 우유 알레르기일 가능성이 높으며, 딱딱한 대변에 피가 조금 묻은 경우라면 변비로 인해 항문에 상처가 난 경우다. 설사에 피가 섞여 있다면 세균성 감염에 의한 장염을 의심해볼 수 있으니 병원에 가보자.

> 검은색

짜장면처럼 검은 대변은 상부 위장관의 출혈에 의한 혈액이 위장관을 통과해 검게 변하는 것이다. 이는 심각한 상태이므로 반드시 병원에 데려가야 한다. 아이에게 빈혈이 있어 철분제를 먹이는 경우에도 검은 대변을 볼 수 있다.

> 밝은 녹색

모유수유를 하는 아이의 경우 간혹 밝은 녹색이나 거품이 섞인 녹변을 누기도 한다. 이는 수유 시간이 짧아 탄수화물이 많은 전유를 위주로 먹고 지방이 풍부한 후유를 먹지 못한 경우다. 녹변이 보이면 한쪽 젖을 충분히 먹인 뒤 다른 젖을 먹이는 방법으로 충분한 시간을 들여 수유할 것. 아이의 성장과 발달을 위해 충분한 지방이 필요하므로 영양분이 풍부한 후유까지 먹이는 게 좋다.

> 노란색

모유를 먹는 아이의 대변은 보통 노란색이다. 황금색 변을 봤다고 말들 하는데 살짝 달콤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형태는 무른 편이라 설사처럼 보일 수 있으며 씨앗처럼 멍울진 덩어리가 섞인 경우도 있다.


○ 배변 횟수, 중요할까?

아이가 태어나서 모유나 분유를 먹고 이유식을 시작하면서 배변 횟수가 달라진다. 생후 첫 주에는 하루 4회 이상 배변하고, 생후 3개월까지는 하루 2회 이상 배변하거나 일주일에 한 번씩 누기도 한다. 이후 만 2세까지 하루에 최소 1회 정도 규칙적으로 대변을 본다. 하지만 아이의 배변 횟수가 큰 의미가 있는 건 아니다. 아이가 먹는 음식과 소화기관의 상태에 따라 배변 횟수가 달라질 수 있다. 특히 모유를 먹는 아이는 일주일간 대변을 누지 않는 경우도 있으나 몸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단, 매일 대변을 누더라도 힘들어한다면 변비를 의심할 수 있다. 반면에 아이가 매일 배변하지 않아도 잘 먹고, 잘 놀고, 대변을 편하게 눈다면 걱정할 필요 없다.

> 도움말을 준 김범수 원장은요…
가천의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수료 후 충남 청양군 보건의료원 소아청소년과 과장과 천안 리즈맘 소아청소년과 원장으로 재직했다. 현재 천안 아이튼튼소아청소년과 대표원장이자 가천의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외래 교수로 진료실에서 많은 아이들과 부모를 만나고 있다. <시사매거진> 대한민국 100대 명의에 선정되었다.​





기획 : 강지수 기자 | 사진 : 이성우 | 감수 : 김범수(아이튼튼병원소아청소년과

원장) | 참고도서 : <잘 아파야 건강한 아이>(베가북스)

소화 기능이 미숙한 어린 아기는 하루에도 몇번씩 대변을 본다. 특히 돌이 안 된 아기의 대변은 색이나 모양이 제각각인데, 모유 또는 분유를 먹느냐에 따라서도 아이의 변 상태가 달라진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