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후천성 내사시

후천성 내사시란

생후 6 개월 이후에 발생하는 사시로 눈이 안으로 모이는 경우 후천성 내사시라 합니다. 생후 6개월을 기준으로 해서 선천성 내사시와 후천성 내사시로 구분합니다. 미간 사이가 넓거나 몽고주름이 있어 내사시처럼 보이는 가성 내사시와 감별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눈이 안으로 몰리는 증상이 숨어 있다가 안과에서 사시 검사를 시행하면서 한눈을 가릴 때만 나타나는 경우를 내사위라 합니다. 항상 나타나지는 않지만 가끔씩 간헐적으로 나타나면 간헐성 내사시라 하고 , 항상 눈이 돌아가 있을 때를 항상 내사시라 합니다. 만 2~3세 경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나 1세 이전에 발생하는 경우도 적지 않으며 성인이 된 후에 생기기도 합니다.

후천성 내사시의 원인

후천성 내사시는 조절성과 비조절성 내사시로 나눌 수 있습니다. 물체의 상을 정확히 보기 위해 수정체가 조절을 할 때 부수적으로 두 눈의 모임이 발생하여 내사시가 되는 고굴절 내사시인 경우는 조절 내사시 입니다. 이때는 대개 고도 원시를 보입니다. 경도의 원시가 있으면서 원거리보다 근거리를 볼 때 눈이 안으로 더 몰리는 경우 등도 조절 내사시의 일종입니다.

한편 비조절 내사시는 원인이 발견되지 않는 경우가 많으며 , 일부 소아 환자에게 열병, 심리적 충격, 육체적 충격 등이 있은 후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 밖에 부분 조절 내사시가 있어 조절 요인과 비조절 요인을 동시에 갖고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후천성 내사시의 치료

내사시를 적절히 치료해 주지 않으면 시력발달에 지장을 초래해 약시가 생기거나 양안시 기능에 이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조절내사시는 조절마비굴절 검사 결과에 따라 정확한 도수의 안경을 착용하고 약 6개월마다 안경 도수를 검사 결과에 따라 줄여 나갑니다. 대부분 원시를 나타내어 원시 안경을 착용하게 되며 또 일부에서는 노인의 돋보기처럼 이중 촛점 안경을 쓰게 됩니다. 안경 착용이 힘든 어린이는 약물 치료를 하게 됩니다 .

비조절내사시는 수술이 주된 치료이며 시력 검사를 해서 이상이 있으면 안경 착용을 하고 약시가 있는 경우는 한눈가림 치료를 하기도 하며, 사시각이 적은 경우는 프리즘 안경으로 시력 발달에 지장이 없도록 해 줍니다. 수술 후 합병증으로는 내사시의 부족교정 및 과교정, 안구 천공에 의한 망막 박리, 출혈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수술 후에도 재발 가능성이 약 30%정도 있으므로 정기적인 경과 관찰이 필요합니다.

조절내사시의 경우 안경을 착용해도 완전히 사시가 교정되지 않고 일부 남아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부분 조절 내사시라 합니다. 이럴 때는 안경을 착용한 상태에서 측정된 사시양만큼 수술로 교정해 주고 나머지는 조절내사시와 같이 치료합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