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중이염

급성 중이염이란

중이 속의 급성 염증에 의해 열이 나고 심한 귀의 통증 등의 증상과 충혈되고 팽창된 고막 모양을 나타내는 질환입니다. 이는 급성 화농성 중이염 또는 급성 세균성 중이염이라고도 하며 고막 안쪽의 공간에 세균이 침입해 염증을 일으키고 고름이 생길 수도 있는 흔한 병입니다.

모체로부터 받은 면역성이 감소하기 시작하는 생후 6~12개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나 밖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아지고 놀이방이나 유치원에 다니기 시작하는 5~6세에도 비교적 높은 발생률을 보이며, 감기가 자주 발생하는 겨울과 초봄에 주로 발병합니다.

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발생 초기 1-2일에 나타나는 섭씨 39-40도의 고열 , 난청과 함께 밤에 더 심해지는 귀의 통증입니다. 1주일 정도 염증이 계속 진행되면서 고막이 팽창되어 터지게 되어 고름이 귀에서 흘러나오면 통증이 감소합니다. 이 시기는 항생제의 사용으로 짧아지기도 합니다.

그 후 약 8 주까지 염증은 점차 가라 앉으면서 귀에서 나오는 고름도 줄고 청력도 서서히 회복됩니다. 급성 중이염은 유소아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귓속과 코의 뒤쪽을 연결하여 기압을 조절해주는 이관의 모양이 어른에 비해 짧고 넓으며 수평에 가깝기 때문에 균이 이관을 타고 쉽게 올라가고 이외에 이관 주위의 임파조직이 염증으로 부으면 이관이 쉽게 막히게 되기 때문입니다.

급성 중이염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우선 약물요법과 함께 휴식, 안정이 필요 합니다. 약물요법은 항생제 및 소염진통제 등을 사용하는데 항생제는 재발이나 합병증 방지를 위해 증상이 없어진 후에도 10정도 더 투여합니다. 고막이 터져서 귀에서 고름이 나오는 경우엔 균배양 및 세균감수성 검사를 하여 적절한 항생제를 투여하고 귀에 넣는 항생제 용액인 점이액의 사용이 도움이 됩니다.

삼출성 중이염이란

중이 속의 염증에 의하여 중이강 안에 액체가 고이는 상태로서 귀의 통증이나 발열 등의 급성 중이염 증상이 없는 질환입니다 . 고인 액체의 특성에 따라 맑은 액체이면 장액성, 끈적끈적하면 점액성, 고름이면 화농성으로 구분 합니다.

고막 속에 액체가 고여 잘 듣지 못하게 되는 청력장애가 생기며 , 유 소아의 경우 TV 볼륨을 높이거나 TV에 가까이 앉고, 불러도 돌아보지 않는 등의 행동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귀가 먹먹한 느낌이나 자기음성이 크게 울려 들리는 자가강청 및 이명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심한 통증이나 발열 등의 급성 증상이 없어 발견을 못하고 지나치기도 합니다.

감기나 상기도 감염에 걸리면 이관 주위가 부어 막히거나 콧물 같은 점액이 이관 입구를 막을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이관이 열리지 못해 귓속의 압력을 유지하지 못하게 되고 고막 속에는 물이 고입니다. 이관이 막히면 중이강 속의 공기가 흡수되면서 압력이 외부 기압보다 떨어지고 이로 인해 주위 조직으로부터 스며나온 액체가 밖으로 나가지 못하여 중이 속에 고이게 됩니다.

급성 중이염이 완치되지 않고 액체가 고인 채로 지속되어 삼출성 중이염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삼출성 중이염의 치료 목표는 청력회복과 합병증 예방에 있습니다. 청력장애가 없는 경우나 증상이 경미한 경우는 약물이나 수술적 치료 없이 경과를 관찰하며 회복을 기대해 볼 수도 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치료효과를 높이고 치료기간을 단축시키며 중이염의 재발을 줄이기 위해 항생제를 사용합니다. 항히스타민제나 점막수축제, 스테로이드 등의 효과는 완전히 증명된 것은 아니지만 경험적으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양측의 청력이 모두 심각하게 떨어진 경우에는 가급적 빨리 수술적 치료를 해 인지능력이나 언어학습 능력저하를 예방해야 합니다.

만성 중이염이란

염증에 의해 고막이 터지는 고막 천공이 나타나고 중이 속과 귀 뒤쪽 뼈인 유양동의 만성적인 염증에 의해 귀의 고름인 이루가 나오는 경우를 만성 화농성 중이염이라고 하고 고막천공과 이루가 없는 경우를 만성 비화농성 중이염이라고 구분합니다.

뚫어진 고막의 안쪽은 염증에 의해 심하게 붓고 육아종이 자랄 수 있으며, 여기서 물이나 고름이 계속 나오게 됩니다. 염증으로 생긴 조직이 있고 악취가 나는 고름이 계속 나오는 경우에는 진주종의 동반을 의심해야 합니다. 만성 중이염의 치료목표는 염증의 제거 및 재발방지, 청력개선, 합병증의 예방 등입니다. 가장 중요한 치료는 귓속을 깨끗이 하는 것으로서, 귓구멍과 고막 속에 고인 고름을 제거하고 고막 속이 건조하게 해야 하며, 솜이나 가제로 귀를 막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염증의 치료와 합병증의 예방을 위해 항생제를 투여합니다. 고름이 있으면 세균검사로 원인균을 확인하고 적절한 항생제를 선택해야 합니다. 귓속에 넣는 항생제를 같이 사용하면 치료기간을 단축시킬 수도 있습니다 . 그러나 직접 귓속에 항생제를 넣는 경우 간혹 이독성 약물에 의한 청력감퇴가 발생할 위험이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염증이 고막 안쪽 점막에만 있지 않고 뼈조직에 광범위하게 있는 경우엔 항생제만으로 치료되지 않고 합병증 가능성이 높아 수술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만성 중이염은 급성 중이염에서 염증이 지속되어 생길 수 있으므로 근본적인 예방법은 유소아 때부터 급성 중이염과 삼출성 중이염 등을 조기에 발견하여 적절히 치료하고 예방하는 것입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