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신생아 이유식 빨리 시작할수록 '굿잠'

아기의 첫 이유식 시작 시기는 생후 6개월 후부터라는 것은 육아불문율로 받아들여 지고 있다. 하지만 이유식을 생후 6개월 이전에 일찍 시작하면 아기가 밤잠을 더 오래 잔다는 연구결과가 미국의학회지 소아과학(JAMA Pediatrics) 9일 자에 발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대학(King’s College London) 의대 소아 알레르기 전문의 기데온 라크(Gideon Lack) 교수 연구팀은 영국의 성 토머스 병원(St Thomas’ Hospital)에 등록된 생후 3개월의 모유수유 중인 아기 1,303명을 대상으로 2008년 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대규모 임상시험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 중 질문지를 모두 작성한 1,225명의 아기를 생후 6개월까지 이유식을 먹이지 않은 그룹(618명)과 아기가 준비됐다면(앉을 수 있거나 음식을 손으로 붙잡을 수 있는 경우) 생후 6개월 이전에 이유식을 함께 먹이기 시작한 그룹(607명)으로 나눴다. 이후 두 그룹의 아기들이 세 돌이 될 때까지 생후 1년까지는 매월, 그 이후부터는 3개월 단위로 아기의 수면 상태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유식을 먹는 아기
이유식을 먹는 아기

그 결과 밤에 잠에서 깬 횟수는 6개월 이전에 일찍 이유식을 시작한 그룹이 1.74회, 그렇지 않은 그룹은 2.01회로 조사됐다. 이유식을 일찍 시작한 그룹에서 밤잠을 깨는 횟수가 13.4% 감소한 것이다.

이유식을 일찍 시작한 그룹은 밤에 잠에서 깨는 시간이 줄어든 만큼 수면시간도 길어져 다른 그룹보다 매주 약 2시간(하루 16.6분) 더 오래 잤다. 아기의 낮잠 시간은 두 그룹 간에 차이가 없었다.

[그래프 설명] 이유식을 조기에 시작한 그룹(Early introduction group)의 야간수면시간이 더 길고(A 그래프), 밤에 깨는 횟수는 더 적다(B 그래프)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래프 설명] 이유식을 조기에 시작한 그룹(Early introduction group)의 야간수면시간이 더 길고(A 그래프), 밤에 깨는 횟수는 더 적다(B 그래프)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는 6개월 이전의 조기 이유식이 작게나마 아기의 야간 수면시간을 늘리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국민건강지식센터에 따르면 “이유식 시작 시기는 생후 몇 개월이라는 숫자에 맞추기 보다는 아기의 발달 상황에 따라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아기의 발달 정도가 체중이 6~7kg에 도달한 경우, 뿌리 반사와 혀 내밀기 반사가 사라져 숟가락 식사가 가능한 경우, 손을 펴거나 양손을 모아 물건을 잡을 수 있는 경우, 손에 있는 것을 입으로 가져가는 경우 등이라면 생후 4~6개월 이내에 이유식을 시작해도 무방하다는 것이다. 다만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거나 알레르기 가족력이 있다면 생후 6개월 전에 이유식을 무리하게 진행하지 말고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건강을 위한 첫걸음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