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살살~ 신중하게~ 어렵고 힘든 신생아 배꼽 관리




배꼽은 엄마의 배 속에서 영양분을 공급받고 노폐물을 배설하던 탯줄이 연결되어 있던 곳이다. 아기가 세상에 태어나면 탯줄은 필요가 없어 자른다. 배꼽이 해부학적으로 완전히 막히는 시기는 최소 10~20일이 걸리며 이때 염증이 발생하면 배꼽 혈관을 통해 전신성 감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신생아는 배꼽 소독을 철저히 해줘야 한다.
잘라낸 탯줄은 10일 정도 지나면 거무스름해지고 딱딱해져 저절로 떨어진다. 이때 배꼽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억지로 떼어내면 염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떨어질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혹시 너무 오랫동안 떨어지지 않으면 소아과에서 의사의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특히 신생아 배꼽은 잘 말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목욕을 시킬 때 물이 좀 들어가는 것은 괜찮지만 목욕을 시킨 다음에는 바로 싸두지 말고 배꼽의 물기를 완전히 건조시켜줘야 한다.

《신생아 배꼽 관리》
배꼽이 떨어지기 전에는 매일 목욕 후에 알코올(알코올 권장, 포비돈 등 다른 소독약은 권장하지 않음) 등의 소독약으로 배꼽과 배꼽 주위를 소독해주며 잘 마르도록 관리해야 염증이 생기지 않는다. 또 배꼽이 떨어질 때까지 거즈로 덮거나 싸지 말고 공기에 노출시켜 빨리 건조하게 해주며, 항생제 연고를 바라서 덧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배꼽이 떨어진 후에는 진물이나 피가 나오는 경우가 많이 있으므로 배꼽을 엄지와 검지로 충분히 벌려서 배꼽 안까지 충분히 닦아내고 소독을 해준다.

ㅇ소독하기
배꼽 소독은 하루에 한 번 정도 해주면 된다. 배꼽이 떨어지지 않았을 때는 탯줄의 경계 부분에 주의하며 알코올을 묻혀 배꼽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살짝 닦아내듯이 발라준다. 이때 배꼽 안쪽은 직접 거즈로 닦아내기보다 소독약이 스며들도록 묻혀주도록 한다. 탯줄의 클립 부분도 소독해주면 좋다. 배꼽에서 진물이 나거나 빨갛게 부으면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ㅇ기저귀 채우기
기저귀가 배꼽에 닿으면 아직 아물지 않은 배꼽이 떨어질 수 있으니 배꼽 아래로 채워 배꼽 부위를 가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기저귀로 배꼽을 가리면 습한 상태에서 고름이 생길 수 있고 빨리 아물지 않기 때문이다. 기저귀 앞쪽을 한 번 접어 사용하면 닿지 않고 채울 수 있다.

ㅇ목욕하기
처음 태어난 며칠 동안은 탯줄이 축축하게 젖어 있으므로 이 시기에는 아기를 물에 담그지 않는 것이 좋다. 대신 거즈 손수건이나 깨끗한 수건에 따뜻한 물을 적셔 아기의 배꼽을 제외한 부분을 꼼꼼하게 닦아준다. 배꼽이 떨어진 후라도 목욕 후에는 젖은 배꼽 주변을 완전히 건조시켜야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신생아 배꼽 관리 시 주의점》
신생아 배꼽에서 나오는 진물은 단백질과 영양이 풍부하기 때문에 세균이 자라기 쉽고 염증이 생겨 곪을 수도 있다. 그러나 배꼽에서 진물이 나왔다고 다 염증이 생긴 것은 아니니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알코올로 소독을 하고 잘 말려주기만 하면 대개는 아무 문제가 없다. 만약 배꼽에서 진물이 나오면서 고약한 냄새가 난다면 전문의를 찾아가 진료를 받아봐야 한다. 집에서 소독약으로 소독할 수도 있지만 아기의 상태에 대해서 정확하게 판단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병원에 가는 것이 좋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