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생활&주방] 집 안 포인트가 되는 조명

‘그 집 조명 참 멋지다’는 말을 들을 수 있는 집 안에 디자인 포인트가 되어줄 조명 리스트.

프랑스 건축가 버트랑 발라스가 디자인한 ‘히얼 컴스 더 선’ 조명은 거실, 침실, 다이닝룸, 욕실 등 어느 공간에 매치해도 자연스럽게 어울린다. 스페이스로직에서 판매. 58만원.

시드니 오페라하우스를 모티프로 디자인한 ‘콘서트 펜던트 P3’는 라이트이어스 제품으로 루밍에서 판매. 97만원.

유색 보석같이 영롱한 ‘글라스 펜던트’는 톰 딕슨 제품으로 두오모에서 판매. 가격 미정.

시간이 흘러 손때가 묻을수록 더욱 멋스러울 ‘오리엔탈 펜던트’는 라이트이어스 제품으로 비블리오떼끄에서 판매. 58만원.

하나보다 여러 개를 배치하면 아트 작품처럼 연출할 수 있는 ‘보이드 서페이스 라이트 브라스’는 톰 딕슨 제품으로 두오모에서 판매. 가격 미정.

거실에 포인트가 되어줄 ‘멀티라이트’ 플로어 조명은 구비 제품으로 이노메싸에서 판매. 가격 미정.

바우하우스 디자인의 영향을 받아 간결하고 심플한 힘을 느낄 수 있는 ‘베스트라이트 BL6 월 램프’는 구비 제품으로 이노메싸에서 판매. 가격 미정.

1969년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의 정체성을 반영해 베르너 팬톤이 디자인한 ‘플라워팟 VP3’ 조명은 앤트래디션 제품으로 이노메싸에서 판매. 40만원대.

집 안에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레이몬드 텐센그리티 조명’은 모오이 제품으로 웰즈에서 판매. 5백80만원대.

덴마크 브랜드 헤이와 디자이너 세바스티안 롱이 협업해 만든 ‘파이온 테이블 램프’는 롱포헤이 제품으로이노메싸에서 판매. 43만원.

오렌지 레드 컬러의 ‘타지 램프 미니’는 터치 센서로 점멸이 손쉽다. 까르텔 제품으로 한국가구에서 판매. 30만원대.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