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침실] 가을 냄새 가득한 침실 꾸미기

헤드보드 없는 침대를 어색해하는 이들을 위해, 이를 대신할 데커레이션을 제안한다. 헤드보드보다 더 재미있고 다채로운 침실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전구와 드라이플라워로 들인 가을

가을에 특히 추천하고 싶은 줄전구 데커레이션. 벽 몇 군데에 못이나 피스를 고정하고 줄전구를 원하는 스타일로 늘어뜨린다. 잘 말린 드라이플라워를 줄전구와 함께 장식하면 불을 켜는 것만으로도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1 핸드메이드의 밍크 선인장은 어니스트미세스김. 2 원하는 스타일로 줄을 활용해 장식할 수 있는 ‘파티 라이트 시리즈 P1’은 일광전구. 3 날염한 듯 자연스러운 색감이 특징인 베드 세트는 미크막스 제품으로 짐블랑. 4 그래픽으로 눈을 표현한 쿠션은 비트라 제품으로 에이후스. 5 장미색 면 쿠션은 하우스라벨. 6 톤 다운된 컬러 매치가 고급스러운 블랭킷은 위켄드인. 7 파이버글라스 소재로 제작한 흔들의자 ‘임스 로킹 체어’는 허먼밀러 제품으로 에이후스. 벽에 칠한 페이트는 던에드워드 페인트 제품으로 ‘DE6202 코코넛 셸’.


액자로 채운 벽

커튼을 창문에만 걸라는 법은 없다. 천장에 레일을 달고 침대 벽면에 커튼을 달아보자. 커튼 사이 벽에 포스터나 액자를 걸면 마치 비밀스러운 공간을 들여다보듯 작품을 감상하는 재미를 줄 수 있다. 여기에 조명을 매치하면 스튜디오 스타일의 침실 분위기를 낼 수 있다.

1 흰색과 검은색 배색으로 이뤄진 모던한 리넨 커튼은 키티버니포니. 2 닥스훈트를 그린 작품 ‘소시지 도그 리미티드 에디션 프린트’는 세그먼트. 3 알파벳 모양의 LED 조명은 마마스코티지. 4 식물 모양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작품은 하우스라벨. 5 컬러풀한 스트라이프로 이뤄진 작품 ‘에센즈 18’은 옐로우코너. 6 안개 낀 숲을 표현한 ‘스모그 포스터’는 에이치픽스. 7 작약을 몽환적으로 표현한 ‘작약1’은 데이글로우. 8 블랙 배경의 거위 작품은 옐로우코너. 9 모던한 도트 무늬 커튼은 리넨과 면 혼방 소재로 키티버니포니. 10 각도가 조절되는 플로어 조명은 DCW 제품으로 루밍. 11 눈 내린 배경에 전나무를 표현한 ‘트리 06’은 세그먼트. 12 장시간 앉아 있어도 편안하고 쌓아서 보관할 수 있는 ‘허먼’ 체어는 에이치픽스. 13 날염한 듯 자연스러운 색감이 특징인 베드 세트는 미크막스 제품으로 짐블랑. 14 비둘기색 메탈 소재 사이드 테이블은 에이후스. 15 꽃이 핀 핸드메이드 선인장 오브제는 어니스트미세스김. 16 조명 갓과 보디의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테이블 조명은 DCW 제품으로 루밍. 벽에 칠한 페인트는 던에드워드 페인트 제품으로 ‘DE6306 아모르’.


일석이조의 선반 활용

가장 손쉽게 적용할 수 있는 데커레이션은 선반을 활용하는 것. 선반 몇 개를 높낮이가 다르게 고정하고 훅도 함께 활용한다면 수납과 장식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다. 선반에는 작은 책이나 태피스트리, 꽃병 등을 올려 아기자기하게 연출했다.

1 빈티지한 디자인의 꽃병은 푸에브코 제품으로 에이치픽스. 2 고대 로마 시대에서 영감을 얻은 꽃병은 파올라씨 제품으로 루밍. 3 벽에 고정해서 내부와 윗면에 수납할 수 있는 선반 ‘룸 셸프’는 데이글로우. 4 담백한 나무 소재 알람 시계는 루밍. 5 그래픽적인 디자인의 ‘서클 랙’은 데이글로우. 6,7 고재에 엮은 태피스트리와 에어플랜트를 넣을 수 있는 태피스트리는 모두 소생공단. 8 빈티지한 나무 프레임의 거울은 푸에브코 제품으로 에이치픽스. 9 파스텔 컬러의 꽃병은 데이글로우. 10 깃털이 그려진 엽서는 하우스라벨. 11 골드 컬러의 브라스 소재 선반은 데이글로우. 12 연한 회색의 면 이불 커버 ‘슬립 더블 세트 애쉬’는 짐블랑. 13 노란색 파이핑 장식이 특징인 청록색 쿠션은 짐블랑. 14 수작업으로 제작한 알록달록한 블랭킷은 짐블랑. 15 작은 크기의 사이드 조명 ‘스터디 램프 패트롤’은 세그먼트. 16 가운데로 모아지는 나무 다리가 독특한 사이드 테이블은 루밍. 17 그물 모양의 그래픽 무늬가 그려진 작품 ‘네트워크 프린트’는 세그먼트. 벽에 칠한 페인트는 던에드워드 페인트 제품으로 ‘DE6306 아모르’.


헤드보드처럼 쌓은 쿠션

침대 위에 베개가 꼭 두 개일 필요는 없다. 헤드보드보다 더 편안하게 기댈 수 있게 다양한 디자인의 쿠션을 풍성하게 쌓아보자. 디자인은 조금씩 다르지만 쿠션의 색감을 비슷하게 맞추면 커다란 쿠션 헤드보드처럼 완성도 있게 연출할 수 있다.

1 시원한 계곡의 사진을 패브릭에 디지털 프린트한 제품은 스튜디오 진지. 2 횃불 모양을 본뜬 펜던트 조명 ‘S1 콘 토치 라이트’는 세그먼트. 3 심플한 실버 테두리의 벽시계 ‘맥스 월 클락’은 루밍. 4,5 반질반질한 골드 컬러 수납함은 아이졸라. 6 알루미늄 상판의 사이드 테이블은 세그먼트. 7,8 모서리에 태슬 장식이 있는 쿠션과 버튼이 달린 쿠션은 모두 하우스라벨. 9 겨자색, 파란색 무늬의 쿠션은 디자인스 오브 더 타임 제품으로 에이티디자인. 10 콧수염 남자가 그려진 울 쿠션은 세그먼트. 11 중간에 띠가 둘러진 울 쿠션 ‘엑스무어’는 짐블랑. 12 파란색 도트와 선으로 이뤄진 쿠션은 세그먼트. 13 짙은 카키색 쿠션은 그레이스 드 리노 제품으로 에이티디자인. 14 에스닉한 블랙 컬러의 무늬가 독특한 쿠션은 하우스라벨. 15 은은한 블루 컬러의 스트라이프 빅 쿠션은 그레이스 드 리노 제품으로 에이티디자인. 16 빨간색 자수 무늬의 쿠션은 디자인스 오브 더 타임 제품으로 에이티디자인. 17 도톰한 퀼팅 무늬의 쿠션은 짐블랑. 18 그레이 컬러 베드 블랭킷은 짐블랑.19 연한 회색 면 이불 커버 ‘슬립 더블 세트 애쉬’는 짐블랑. 벽에 칠한 페인트는 던에드워드 페인트 제품으로 ‘DE6202 코코넛 셸’.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