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기타] 일상을 녹인 집

부부가 함께라서 완성된 첫 공간.

거실에 자리한 벽 선반. 이동이 가능해 언제든 변경할 수 있다. 책상 역시 원하는 대로 위치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다. 공간을 더 넓게 사용하고 싶다면 바 테이블로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거실에 자리한 벽 선반. 이동이 가능해 언제든 변경할 수 있다. 책상 역시 원하는 대로 위치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다. 공간을 더 넓게 사용하고 싶다면 바 테이블로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1 냉장고와 가스 쿡탑의 위치를 변경하고 가벽을 세우는 것만으로도 공간이 정돈됐다. 주방에 있는 조명은 부부가 고른 것들로 모두 이케아 제품이다. 2 마치 숲속에 있는 듯한 기분을 주는 다브의 벽지로 포인트를 줬다.

우리가 사는 대로

고태호, 변지은 씨 부부는 결혼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신혼부부다. 두 사람만 살기에 큰 집보단 각자 또 함께 보내기에 적당한 20평대 아파트를 골랐다. 신혼이다 보니 나중에 아이가 태어나거나 큰 집으로 이사하면 가져갈 요량으로 대부분 이동이 편리한 가구들을 선택했다. 안방의 옷장, 거실의 책상, 주방에는 전자레인지와 커피머신 등 소형 가전을 올려둘 다용도 가구 등도 이동이 편리한 가구들이다. 이 때문에 책과 옷들이 노출되어 있지만 두 사람 모두 물건이 눈에 보이는 곳에 있어야 사용할 때 편리하다고 생각하기에 생활하는 데는 큰 어려움이 없다. 인테리어에 큰 특징은 없어도 유행하는 트렌드를 따라가기보다 두 사람의 생활방식에 맞는 집이면 그만이라고 생각한다.

침실의 수납장, 서브 테이블, 행어 등도 오래 활용할 수 있는 것들로 채웠다.

정의하지 않는 것

공급 면적 23평에 실평수 18평의 전형적인 아파트 구조로, 공간이 넓지 않다 보니 물건이 많아지면 복잡하고 답답해 보일 수 있다.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주방에 있는 냉장고와 가스 쿡탑의 위치를 변경했고 가벽을 설치해 세탁실을 숨겼다. 큰 구조 변경 없이 공간을 정돈시킨 아주 좋은 예다. 그리고 자연스러우면서 부드러운 분위기를 주기 위해 화이트 컬러와 따뜻한 느낌을 주는 원목을 주로 사용했다. 포인트로 가벽에 다브의 패턴 벽지를 시공해 거실에서 주방을 보면 항상 나뭇잎이 보인다. 숲속에 온 것 같아 부부가 좋아하는 뷰이기도 하다. 소품과 조명 등도 공간에 어울리는 아이템으로 두 사람이 직접 고르고 교체하며 자신들만의 개성을 집 안에 녹여냈다. 부부는 자신들의 공간을 어떤 스타일로 정의하기보단 두 사람이 함께하기에 행복한 일상의 하나로 여긴다.


기획 : 김보연 기자 | 사진 : 김덕창 | 시공·디자인 : 슬로크 스튜디오(www.slowqstudio.com)

부부가 함께라서 완성된 첫 공간.

오늘의 주요뉴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